'연승 중단' 토트넘...英언론, "SON, 열심히 뛰었다...케인은 존재감 없어"

  • OSEN
입력 2019.12.05 08:40


[OSEN=이승우 기자] “손흥민은 열심히 뛰며 기회를 만들고 좋은 발재간을 부렸지만 좋은 밤은 아니었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원정경기서 1-2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조세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 달리던 연승 행진이 중단됐다. 토트넘은 승점 20점(5승 5무 5패)에 그쳤다. 반면 맨유는 승점 21점(5승 6무 4패)으로 토트넘을 제치고 6위로 점프해 상위권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전반과 후반 초반을 버티지 못하고 실점했다. 전반 6분 마커스 래시포드의 벼락같은 슈팅을 막지 못했고, 후반엔 페널티킥을 내줬다. 

이날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왼쪽 측면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줬으나 맨유의 강한 압박에 막혔다. 몇 차례 슈팅을 시도했지만 두터운 수비벽에 가로막혔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경기 종료 후 손흥민에 대해 “토트넘이 기회를 만들 수 있게 열심히 뛰었고, 종종 좋은 발재간을 부렸다”라고 호평을 내렸지만 “다른 날에 비해 좋은 밤은 아니었다”라며 평점 6을 부여했다. 

이 매체는 토트넘의 만회골을 터뜨린 델레 알리에 평점 7을 부여하며 “그의 골은 예전의 알리를 보는 듯 했고, 자신이 최고의 폼으로 돌아왔다는 것을 알렸다”라고 평가했다. 반면 해리 케인에게는 “전방에서 존재감이 없었다. 그가 잊어야할 날이다”라고 혹평하며 평점 4를 줬다. 

스카이스포츠는 승리를 거둔 맨유 선수들에게 전체적으로 후한 평가를 내렸다. 멀티골의 주인공 래시포드에 평점 8을 부여하며 경기 최우수선수로 선정했다. 또한 중원을 부지런하게 누빈 프레드에 7점을 줬다./ raul1649@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