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마설 나도는 고민정… 靑, 후임 물색

조선일보
입력 2019.12.05 03:42

윤건영 실장도 출마 의사

청와대가 고민정 대변인의 후임자를 물색 중인 것으로 4일 알려졌다. 고 대변인은 김의겸 전 대변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진 이후인 지난 4월 임명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고 대변인 후임자를 물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의 활동에 문제가 있다기보다는 내년 총선 출마자의 공직 사퇴 시한이 다음 달 16일로 다가오면서 총선 출마자들에 대한 청와대 후속 인사를 고려한 것으로 분석된다.

민주당에서는 고 대변인이 중·고교를 졸업한 경기도 분당에서 출마하기를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 대변인은 지난달 총선 출마에 대해 라디오 인터뷰에서 "미래를 지금 장담하기는 어렵지만 그래도 심장이 가리키는 곳으로 가려고 한다. 정치는 심장이 뛰지 않더라"며 출마와는 거리를 뒀다. 여권 관계자는 "고 대변인의 대중적 인지도가 높기 때문에 출마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며 "그러나 후임자가 마땅치 않을 경우 교체가 어려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르면 이달 말 총선 출마자를 고려한 추가 인사를 할 예정이다. 고 대변인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도 총선 출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