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 굶주리는데...짐바브웨 독재자 무가베, 가족에 막대한 유산

입력 2019.12.04 22:36 | 수정 2019.12.04 22:54

지난 9월 사망한 로버트 무가베 전(前) 짐바브웨 대통령의 재산 내역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AP통신의 3일(현지시각) 보도에 따르면, 무가베의 딸 보나는 지난 10월 21일 고등법원에 짐바브웨 국내 재산 목록을 신고했다. 신고된 무가베의 재산은 짐바브웨 은행 외화계좌에 예치된 1000만달러(약 119억원)와 농장 1개, 집 여러 채, 차 10대 등이다.

 생전의 로버트 무가베 전 짐바브웨 대통령. /트위터 캡처
생전의 로버트 무가베 전 짐바브웨 대통령. /트위터 캡처
짐바브웨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2000달러대 초반인데 비하면 막대한 규모지만, 이번에 공개된 재산이 예상보다 적다는 의견도 나온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늘 초호화 생일잔치를 벌이고 부인 그레이스도 사치스러운 생활로 빈축을 산 데다, 생전에는 이웃 국가인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아시아 국가에도 자산을 빼돌린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무가베는 지난 1980년부터 37년 동안 집권한 뒤, 부인 그레이스에게 대통령직을 넘겨주려고 시도하다가 군부 쿠데타와 의회의 탄핵 절차에 직면해 2017년 11월 사임했다. 짐바브웨 정부는 무가베가 물러난 뒤에도 전직 대통령으로 예우했고, 무가베는 올해 4월부터 싱가포르에서 치료를 받던 끝에 95세 나이로 숨졌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의 최근 자료를 보면, 짐바브웨 국민 중 절반인 700여만명이 극심한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다. 높은 물가 상승률과 실업률, 외화 부족 등 경제 여건이 나쁠 뿐만 아니라 하루 최대 19시간 정전이 이어지거나 국영병원 의사 수백명이 월급 문제로 파업할만큼 공공서비스도 취약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