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 '김구광장' 조성 추진…도시재생 혁신지구 사업 신청

입력 2019.12.03 18:03

인천시가 인천항 내항 1부두 일대를 ‘김구 광장’으로 조성하는 도시재생 사업에 착수했다.

인천시는 3일 인천항 내항 1부두 신포역 일대 4만1679㎡를 도시재생 혁신지구 사업대상 지역으로 선정하고, 사업 신청서를 국토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도시재생 혁신지구는 국토부가 올해 처음 시행하는 것으로, 공공기관 주도로 지역 특성에 맞는 도시재생 거점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도시재생 혁신지구로 확정되면 최대 250억원의 국비를 지원 받을 수 있고, 건축 등 개별 인허가도 간소화할 수 있다. 인천시는 내항 1부두가 혁신지구로 선정되면 국비 외에 지방비와 민간 투자를 합해 약 1130억원을 투입해 2023년까지 사업을 마무리 한다는 방침이다.

인천시는 도시재생 혁신지구에 스마트 해양안전센터와 해양첨단지식센터 등 해양 안전 분야 공공시설을 조성하고, 뮤직 플랫폼 등 방문객이 즐길 수 있는 해양 복합문화 시설도 건립할 계획이다. 또 내항 1부두 옛 세관창고 인근에 ‘김구 광장’도 조성한다. 백범 김구 선생은 청년 시절 인천에서 두 차례 투옥됐고, 수형 생활 중 인천항 축항 공사에 동원되는 등 인천과 연관성을 갖고 있다.

국토부는 이달 말 도시재생 혁신지구 시범 대상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