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싱크탱크 민주硏 "한국 경제 견고...체감경기 나쁜 건 언론·전문가 비관론 부각탓"

입력 2019.11.20 16:02 | 수정 2019.11.20 17:50

양정철 원장, 이재명 경기지사와 유튜브 동반 출연…친문·비문 '원팀' 강조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20일 한국 경제는 글로벌 경기 둔화 추세 속에서도 견실함을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그럼에도 체감 경기가 좋지 못한 이유는 '경제의 정쟁화(政爭化)'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언론과 전문가들이 경제 비관론을 부각해 대중들에게 경제가 나쁜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주장이다.

민주연구원 최환석 연구위원은 이날 정책브리핑을 통해 "세계 경기 동반 둔화 흐름 속 한국 경제 성적은 견고하다"며 "양호한 지표경기가 체감될 수 있도록 혁신 성장과 공정 경제를 가속화해야 한다"고 했다.

최 연구위원은 "(한국) 성장률은 주요국 대비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고용은 양과 질 모두 뚜렷한 회복 흐름 속에서 고용률은 역대 최고 수준이며 실업률도 개선 중"이라면서 "내년도 한국 경제 성장률은 하락 흐름에서 반등해 올해보다 개선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이어 "국제사회 또한 한국 경제 펀더멘털과 성장 잠재력을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주요 신용평가 기관들은 한국 경제 신용등급을 중국·일본보다 높은 역대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다만 "경기 주체들의 주관적 판단을 추정하는 주요 체감지표들이 여전히 부진하다"며 "소비자심리지수와 기업경기실사지수 등 가계와 기업이 피부로 느끼는 체감경기가 작년 초 이후 완만한 하락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산업이 수출에서 내수로, 제조업에서 서비스업 위주로 전환되는 등 경제·산업구조 전환에 따른 파괴적 혁신으로 일부 계층의 어려움이 가중돼 지표경기과 체감경기 간 괴리가 발생한 것"이라고 했다.

최 연구위원은 이와 함께 "언론과 전문가 등이 부정적 요인을 과도하게 부각하거나 객관적 사실을 균형적으로 조명하지 않는 경제의 정쟁화가 반복됐다"며 "경제주체가 특정 견해에 지속 노출돼 경기 인식에 영향을 받는 '편향 편의'가 나타났다"고 했다.

그는 체감 경기 향상 방안으로 혁신과 공정 경제 가속화를 꼽았다. 그는 "혁신성장 가속화로 경제 역동성 회복과 중장기적 잠재성장률을 제고하는 동시에 공정경제의 제도화로 잠재성장률을 실현시켜야 한다"고 했다.

한편 민주연구원의 양정철 원장은 이재명 경기지사와 함께 민주연구원 유튜브 채널인 '의사소통TV'에 동반 출연한다. 민주연구원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양 원장과 이 지사가 이미 녹화를 마쳤고, 이들이 출연한 방송분을 오는 21일 오전 11시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민주연구원이 일부 공개한 방송에서 양 원장은 "일부 지지자들 사이의 갈등과 논쟁이 오히려 당에 긍정적인 에너지가 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이 지사 역시 "정책 현안 등에 대해 언급할 때 문재인 대통령 메시지와 너무 비슷하다는 생각을 할 때가 많은데 왜 나를 '비문'이라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양 원장과 이 지사는 지난달 28일 수원 모처에서도 김경수 경남지사와 함께 회동했었다. 민주당 안팎에서는 양 원장과 이 지사의 이 같은 행보가 5개월 앞으로 다가 온 총선을 두고 친문(親文)과 비문(非文) 간의 당내 갈등을 최소화하고 '원팀' 정신을 강조하기 위함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