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2 트레이드,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 "효율적 리빌딩 위해 내린 어려웠던 선택"

입력 2019.11.11 12:49

모비스 유재학 감독. 사진제공=KBL
모비스 유재학 감독.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전화기에서 들리는 목소리는 담담했다. 울산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고심 끝의 선택"이라고 말을 꺼냈다.
11일 트레이드가 터졌다. 4대2 트레이드다. 현대모비스는 팀 핵심인 라건아와 이대성을 조건으로 내걸었고, 전주 KCC는 리온 윌리엄스와 김국찬 박지훈과 신인 김세창을 내줬다. 지각 변동이 많다.
일각에서는 현대모비스의 결정에 대해 의아해 하는 시선들이 많다. 디펜딩 챔피언 현대모비스는 올 시즌에도 탄탄한 전력으로 보였다. 비 시즌 김상규를 영입했다. 기존의 이대성 양동근 함지훈 라건아가 있는 상황이었다. 때문에 SK와 함께 우승후보로 꼽혔다.
하지만 이건 외부의 시선이다. 현대모비스 내부적으로는 양동근 함지훈의 노쇠화와 함께, 이대성 김상규 등 부상으로 인한 우려가 깊었다. 결국 '세상 쓸데없는 걱정'이라는 현대모비스의 우려가 현실이 됐다.
시즌 초반 출발이 너무 좋지 않았다. 현대모비스 특유의 끈끈한 농구가 없어질 위기에 처했다. 에너지 레벨이 급격히 떨어졌다.
유 감독은 "리빌딩을 해야 하는 시기"라고 했다. 트레이드의 가장 큰 목적이다. 그는 "라건아와 이대성의 경우, 그동안 너무 잘해줬다. 단, 전체적 팀을 고려하면 그동안 우승 등 좋은 성적의 후유증으로 전력이 약화된 게 사실이다. 이대로 가면 올 시즌 우승 확률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내년, 내후년에도 더욱 이런 상황이 악화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현대모비스의 과감한 트레이드의 배경이다. 이대성은 올 시즌이 끝나면 FA로 풀린다. 현대모비스가 잡는다는 보장이 없다. 라건아 역시 계약이 1년 6개월 정도 남았다.
이종현이 부상에서 돌아올 수 있고, 서명진이 성장하고 있지만, 여전히 선수층이 두텁지 않다는 것이 현대모비스의 약점이다.
유 감독은 "김국찬과 박지훈은 미래가 밟은 포워드들이다. 신인 김세창도 쓸 만한 선수"라며 "선수층을 두텁게 하고 좀 더 효율적 리빌딩을 위해서 내린 어려웠던 선택"이라고 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