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승하면 병역면제?” 우에하라의 황당한 ‘가짜뉴스’ [프리미어12]

  • OSEN
입력 2019.11.11 16:46


[OSEN=도쿄(일본), 조형래 기자] “우승하면 병역면제가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잘못 짚어도 한참 잘못 짚었다. 일본의 레전드 투수인 우에하라 고지의 한국 대표팀을 향한 시선과 논점은 황당하다. 착각이 낳은 ‘가짜뉴스’다. 한국 대표팀 선수들의 사명감보다 부수적인 것을 전력의 요인 중 하나로 분석했다.

‘닛칸스포츠’는 11일 우에하라의 한국 대표팀을 분석한 의견을 게재했다. 이 분석 내용에 우에하라는 “일본의 라이벌은 한국이다”면서 “일본과 한국은 투수력이 있다. 단기전은 투수력이 있는 팀이 유리하다. 결승전은 일본과 한국의 대결이 되지 않을까라는 예상을 할 수 있지만 지금 말할 순 없다”고 답했다.

하지만 그 다음이 문제였다. ‘닛칸스포츠’의 “그렇게 한국이 강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우에하라는 “우승을 하면 병역을 면제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지금까지 세계대회를 봐도 한국은 강력했다”고 답했다. 한국의 전력 상승 요인을 단순히 병역 면제로 치부했다.

물론, 포괄적으로 생각하면 타당한 말일 수도 있다. 이번 대회에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의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권 1장이 걸려있고, 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에 성공하면 병역 특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프리미어 12’ 대회는 엄밀히 말해 병역 특례 혜택이 없는 대회다.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 메달이 걸린 국제대회는 병역 특례 혜택으로 인해 비판을 국내에서도 받아온 것이 사실이다. 지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은 이 후폭풍이 극에 달했다. 하지만 이후 KBO는 대표 선발 규정을 개선했다.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부터는 프로와 아마추어 선수들을 고루 섞어서 대표팀을 꾸리고, 아시안게임 기간 동안 리그 중단 없이 대표팀에 소집될 예정이다. 

태극마크의 자부심과 사명감을 안고 대회에 임하고 있는 상황에서 황당한 시선으로 한국 대표팀을 바라봤고 가짜뉴스를 전파하면서 씁쓸함을 자아냈다. /jhrae@osen.co.kr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유격수가 40홈런?” 김경문 감독, 달라진 일본의 장타 경계 [프리미어12] OSEN
[프리미어12] 대만, 멕시코에 패…한국, 올림픽 티켓 경쟁 우위 뉴시스
‘일격’ 당한 대만...한국 올림픽행 청신호[프리미어12] OSEN
'레예스 5이닝 무실점' 멕시코, 대만 꺾고 슈퍼라운드 첫 승 [프리미어12] OSEN
'에이스+집중력' 한국이냐, '벌떼+장타력' 미국이냐 [프리미어12 프리뷰] OSEN
[프리미어12] 강행군 일정·낯선 구장·첫 홈런…슈퍼라운드 관전포인트 뉴시스
“첫 홈런 터지면 쉽다” 예열 시작한 대표팀, 첫 홈런 주인공은? [프리미어12] OSEN
[프리미어12]대만, 선동열호 울린 우셩펑 한국전 투입? 후치웨이도 거론 스포츠조선=박상경 기자
[프리미어12] 양의지vs크라츠, 공수겸장 포수들의 맞대결 뉴시스
"발군의 마운드, 박병호 회복세" 日, 최대 라이벌로 한국 지목 [프리미어12] OSEN
[프리미어12] 양현종, 오늘 미국전 선발…美 강타선 잠재울까 뉴시스
[프리미어12]김광현-양현종 이후 고민. 영건들 배울시간 길지 않다 스포츠조선=박재호 기자
[프리미어12] 단기전 ZOZO마린-도쿄돔 변수, 얼마나 크게 작용할까 스포츠조선=선수민 기자
[프리미어12] ML 출신 우에하라의 예상 "결승전은 일본-한국전이 될 것" 스포츠조선=선수민 기자
[프리미어12]한국과 우승다투는 일본, 기세좋은 호주 경계中 스포츠조선=박재호 기자
[프리미어12] 지바 레전드 이승엽의 꿀팁 "매 이닝 바뀌는 바람 체크해야 한다" 스포츠조선=선수민 기자
[프리미어12] 대만 언론도 비상한 관심, '올림픽행' 티켓은 전쟁이다 스포츠조선=선수민 기자
"양현종 다음 등판은 일본전, 난적 될 것" 日언론 경계 [프리미어 12] OSEN
‘승짱의 탄생' 이승엽 위원이 돌아본 지바의 추억 [프리미어12] OSEN
"美 감독, 양현종 실력 인정 투수전 각오” 日언론 [프리미어 12] OSEN
[프리미어12] 부진 탈출 박병호 "4년 전 홈런? 만회하고 싶은 마음 뿐" 스포츠조선=선수민 기자
'강풍 & 조명' 대표팀, 대만전 대비 지바 훈련 적응기 OSEN
[프리미어12] 장샤오칭 내고도 진 대만 2패, 한국에 최상의 시나리오 스포츠조선=선수민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