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금수납원 직고용" 靑 불법행진 민노총 간부 영장 심사

입력 2019.11.11 10:25 | 수정 2019.11.11 10:29

민주노총, 청와대·서울중앙지법 앞에서 ‘석방’ 기자회견
"구속영장 발부는 정책 최대 피해자에 대한 文 정부의 답"

한국도로공사 톨게이트 요금수납원을 본사에서 직접 고용하라며 청와대로 불법 행진을 시도한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사무처장 강모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가 1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강씨의 영장실질심사는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이날 오후 3시부터 진행된다. 이르면 이날 늦은 오후 중 구속영장 발부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지난 8일 오후 3시 40분쯤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으로 행진하려던 민주노총 소속 고속도로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13명이 집시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연합뉴스
지난 8일 오후 3시 40분쯤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으로 행진하려던 민주노총 소속 고속도로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13명이 집시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연합뉴스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청와대 사랑채와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톨게이트 해고노동자의 간절한 대화 요구에 잔인한 구속영장으로 답한 문재인정부
규탄 및 강 사무처장 석방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대통령에게 수차례 서한을 전하고, 공문을 보내도 어떠한 답이 없는 상황에서 저희는 직접 대통령 면담을 요청할 수 밖에 없었다"며 "구속영장 발부는 정부정책의 최대 피해자인 요금수납원의 절박한 외침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답변"이라고 주장했다.

강씨는 지난 8일 민주노총 소속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80여명과 함께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노동자 1500명의 집단해고를 책임지라"며 집회를 열고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을 시도한 혐의(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위반)를 받는다. 경찰이 이를 제지하자 2시간 넘게 몸싸움을 벌인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해산명령에 따르지 않은 혐의 등으로 강씨를 포함해 13명을 체포했다. 경찰은 연행한 13명 중 12명은 지난 9일 풀어줬으나, 집회를 주도한 강씨에 대해 지난 10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같은날 검찰도 바로 영장을 청구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