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오간 靑 만찬에...與 "말린 文대통령 넉넉, 협치 상징"

입력 2019.11.11 10:09 | 수정 2019.11.11 10:44

10일 청와대 회동서 황교안·손학규 고성 설전⋯文대통령 양손 들어 말려
우원식 "대통령이 허심탄회하게 협치하겠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 준 사건"
박지원, 黃-孫 고성 오간 것 전한 정동영에 "무슨 대변인 노릇하고 이상"

지난 10일 청와대 관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만찬 회동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설전을 주고받은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에서 "대통령이 넉넉해 보였다"는 칭찬이 나왔다. 황·손 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안건)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 처리 문제를 놓고 고성이 오가는 설전을 벌였는데, 문 대통령이 중간에서 말린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한 반응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해 만찬을 함께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재인 대통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해 만찬을 함께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재인 대통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청와대 제공
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11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전날 청와대 만찬에서 있었던 황·손 대표간 설전에 대해 "대통령이 앞으로 여야정 국정 협의체를 통해 허심탄회하게 협치를 하겠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 준 사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문 대통령 앞에서 선거법을 놓고 고성이 나온 것에 대해서도 "바람직하다고 본다. 대통령이 넉넉해 보인다"고 했다.

전날 청와대 회동에서 황 대표는 선거법 개정안 관련 논의가 시작되자 "정부와 여당이 한국당과 협의 없이 패스트트랙을 밀어붙였다"며 문제제기를 했다. 그러자 다른 당 대표들은 "무슨 소리냐, 한국당을 뺀 게 아니고 한국당이 협의에 응하지 않은 것"이라고 반박하면서 설전이 오갔다. 이 과정에서 손 대표가 황 대표에게 "그렇게 정치를 하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이자 황 대표가 "그렇게라니요?"라고 화를 냈다고 한다. 이를 지켜보던 문 대통령은 난처한 듯 웃으면서 양손을 들어 두 대표를 말렸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선거법 개정과 관련해 "국회가 이 문제를 잘 처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손 대표의 설전은 전날 회동에 참석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기자들에게 전해 알려졌다. 평화당을 탈당한 대안신당의 박지원 의원은 이날 "대통령이 초청해서 갔으면, 각 당의 입장을 말하고 대통령의 의견을 들어야지 왜 거기서 둘이 싸우냐"고 했다. 또 정 대표에 대해서는 "무슨 대변인 노릇하고 이상하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