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인근 산불...워너브라더스 직원들도 대피

입력 2019.11.11 08:38 | 수정 2019.11.11 09:16

세계 영화산업의 메카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할리우드 인근에서 9일 오후(현지 시각) 산불이 발화했다고 CNN와 ABC등 현지 주요 방송이 10일 보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인근 할리우드에 산불이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트위터 캡처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인근 할리우드에 산불이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트위터 캡처
이 불로 세계적인 영화사인 워너브러더스 건물에 대피령이 내려지면서 직원 등이 급히 피신하기도 했다고 CNN은 전했다.

'바함 파이어'로 명명된 이 산불은 전날 오후 1시 52분께 할리우드 노스 바함 블러버드 근처에서 일어났으며, 캘리포니아 소방국(캘파이어)이 현재 발화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 불로 LA의 주요 상징물 중 하나인 ‘할리우드’ 표지판 근처에서 연기가 피어올랐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연기 기둥은 샌타모니카 해변과 멀리 샌퍼낸도 밸리에서도 관측됐다.

불은 15% 이상 진화돼 큰 불길이 잡힌 상태다. 캘파이어는 바함 파이어가 34에이커(0.14㎢)의 산림 등을 태우고 더 확산하지는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캘파이어는 "불로 손상을 입은 건물은 없다. 바람이 강하지 않아 불이 크게 번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장에는 약 300명의 소방대원이 출동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소방관 한 명이 연기에 질식해 호흡 곤란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ABC는 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