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개 학교에 인헌고 나비효과… 학생들 "정치 교사에 맞서겠다"

입력 2019.11.11 03:00

어제 회의 열고 '학수연' 결성

10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동 모처에서 전국 10개 중·고등학교 학생 11명이 모여 회의를 열었다. 교사들의 '정치 편향 교육' 사례를 공유하고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 최근 교사들의 정치 편향 교육·발언을 공개 고발했던 인헌고 학생들이 비슷한 피해를 경험한 다른 학교 학생들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불러 모았다.

이날 학생들에 따르면, 경기 안산의 A 고등학교 사회 교사는 수업시간에 "천안함은 사건·사고가 아니라 조작된 음모"라고 했다. "반일(反日)을 강요하는 것은 잘못" "세월호 참사로 인한 아이들의 죽음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말했다가 교사와 '강제 면담'을 당하거나 반성문을 작성한 경우도 있었다. 서울 B 고등학교 학생은 원자력발전의 필요성을 주장했다가 교사로부터 "원전 마피아들을 도와주고 있다"는 핀잔을 들었다.

경기 고양시 C 고등학교에선 사회 교사가 '법과 정치' 수업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잘하고 있는데 왜 그렇지 않다고 생각하냐" 등의 발언을 했다. 경기 남양주시 D 중학교에서는 국어 교사가 수업시간에 '퀴즈 맞히기'를 진행하면서 나경원 원내대표를 "요즘 난리를 치고 다니는 사람"이라고 지칭했다. 회의 중간중간에 참석하지 못한 다른 학생들로부터 카카오톡과 페이스북 등을 통한 추가 제보가 들어오기도 했다.

2시간에 걸친 회의를 마친 학생들은 교사들의 정치 편향 교육을 '교정(敎政) 농단'으로 규정하는 결의문을 작성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정치 세력화된 특정 교사 이익집단이 교육 현장에서 본인들의 정치적 이데올로기를 30여년간 주입해 학생들을 마루타로 사용해왔다"며 "우리 학생들의 정신적·사상적 독립을 지키기 위한 '진정한 학생 독립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했다. '전교조'라고 적시하진 않았지만, 전교조가 1989년 설립된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이들을 상대로 하는 투쟁을 선언한 것이다.

학생들은 이날 결의를 실천에 옮길 학생 연대 단체인 '전국학생수호연합(이하 학수연)' 결성도 발표했다. 전국 16개 중·고등학교 학생이 동참 의사를 밝혔다고 했다.

구체적인 활동 계획도 세웠다. 정치 교사들의 각종 사상 주입 행위를 현장에서 녹취 또는 촬영해 증거로 남기고, 학생들과 공유해 그 심각성을 알릴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