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은 '범죄'"…심은진-김나정-선미-이유비, 악플러 향한 강력한 경고 [Oh!쎈 탐구]

  • OSEN
입력 2019.11.06 21:55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이 자신을 괴롭혔던 악플러들을 응징했다. 심은진에게 지속적으로 악성 댓글을 남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여성이 법정 구속 된 가운데 선미, 김나정 아나운서, 이유비, 트와이스 등이 악플과 선처 없는 전쟁을 선포했다.

6일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박용근 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5월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80시간의 성폭력 치료와 3년 간 아동, 청소년, 장애인 복지 시설 취업 제한 명령도 내렸다.

A씨는 2017년부터 심은진의 SNS 등에서 ‘성적으로 문란하다’ 등의 내용의 글을 지속적으로 게시한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 7월, 심은진 외에도 가수 겸 배우 간미연 등 다른 배우들에게도 악성댓글을 달아 고소 당했고, 결국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 받고 법정구속됐다.

심은진은 “2017년부터 지금까지의 2년은 저희에게는 마음적으로 너무 긴 시간이었다. 이제는 자료만 1000개가 넘는다. 부디 A씨가 5개월을 감옥에서 자숙하고 반성해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심은진은 “악성댓글, 악성루머 유포는 ‘범죄’다. 이런 인식이 확실히 자리 잡히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것도 알고 있다. 언젠가는 이러한 일들도 없어질 수 있는 날이 올거라는 희망도 함께 가져본다”며 “이 글을 보고 계신 키보드 워리어님들, 제발 ‘범죄’를 멈춰 달라. 본인의 인식 하나가 본인 인생의 모든 것을 바꿔놓을 수 있다”고 당부했다.

심은진을 괴롭혔던 악플러가 법정구속을 당해 경각심이 높아진 가운데 최근 여러 스타들이 악플러들과 전쟁을 선포했다. 이들은 선처 없는 강경 대응을 예고하며 ‘악플은 범죄’라는 인식을 더 확실하게 심어주고 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관람한 뒤 장문의 감상평을 남긴 김나정 아나운서는 최근 악플러들을 고소했다. 김나정 아나운서는 “건강한 비판이 아니라 다짜고짜 이렇게 욕을 하시는 분들은 신고하겠다”며 지난 4일 악플러 32명을 고소했다.

가수 선미도 지난달 28일 악플러들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선미의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는 “2019년 10월24일 송파경찰서에 아티스트 선미에 대한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및 모욕의 혐의가 분명히 드러난 12명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고소장 접수와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며, 향후 발생하는 피해 사례에 대해서도 합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걸그룹 트와이스도 악플러들과 전쟁에 칼을 빼들었다. 지난달 23일 JYP엔터테인먼트는 “일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트와이스를 향한 명예훼손, 성희롱, 인신 공격 등의 내용을 담은 악성 댓글 및 게시글의 정도가 매우 심각하다고 판단, 서울 강동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법적으로 가용한 최대한 강경 조치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배우 이유비도 악플러들에 대한 선처 없는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유비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의 고소 계획을 다룬 기사와 본문 내용 일부를 게재했다. 이유비 측은 “허위사실 유포자 및 악플러를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들을 상대로 하는 법적 대응에서 선처는 절대 없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악플은 ‘범죄’라는 인식이 강해지고 있는 가운데 스타들도 더 이상 참지 않고 ‘강경 대응’이라는 칼을 빼들고 있다. 그들의 움직임에 네티즌들도 응원하며 힘을 보태고 있다. ‘악플’이 한순간에 사라질 수는 없지만 이러한 움직임을 통해 조금씩 사라져 건강하고 성숙한 인터넷 문화가 만들어지길 기대해본다. /elnino8919@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