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이번 주 신당 추진위 출범"

조선일보
입력 2019.11.05 03:00

"더 이상 시간 끌 수 없는 상황… 안철수계 의원들과 일정 공유"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유승민 대표가 4일 "이번 주 중 신당 창당 추진위원회를 출범시키겠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이날 본지 통화에서 "지난 주말 원외위원장 40여 명의 동의가 있었고 일부 의원도 뜻을 같이하기로 했다. 새로운 정치적 도전을 위해 더 이상 시간을 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스탠퍼드대 방문 학자로 미국에 있는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3일(현지 시각) 뉴욕마라톤에 참가, 풀코스(42.195㎞)를 3시간 59분 14초 만에 완주했다.
안철수 뉴욕마라톤 완주 - 스탠퍼드대 방문 학자로 미국에 있는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3일(현지 시각) 뉴욕마라톤에 참가, 풀코스(42.195㎞)를 3시간 59분 14초 만에 완주했다. 안 전 의원 아내인 서울대 김미경 교수도 지난달 조선일보 주최 춘천마라톤에 출전, 풀코스를 5시간 11분 41초 만에 완주했다. /연합뉴스
유 대표는 지난달 말 본지 인터뷰에서 "12월 초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까지 여권이 추진하는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을 막아낸 뒤 탈당과 신당 창당에 나서겠다"고 했었다. '변혁'에는 유 대표와 가까운 의원 8명은 물론 안철수계 의원 7명도 함께 참여하고 있다. 유 대표는 최근 안철수계 의원들의 창당 추진위 참여를 설득하고 있다고 한다. 유 대표는 "6~7일 안철수계 의원들의 적극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한 '변혁' 의원단 전체 회의를 열고 신당 창당 일정을 다시 공유할 것"이라며 "이 회의가 끝나면 참여 의사를 밝힌 사람들 위주로 즉시 창당 추진위를 꾸릴 것"이라고 했다. "안철수계 의원들도 100% 분명하지는 않지만 조금씩 다가오고 있다"고도 했다.

유 대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 만나자는 어떤 제의도 오지 않고 있는데 신경 쓸 부분이 아니다"라며 "우리의 동력과 계획대로 움직이기로 했다"고 했다. 유 대표는 "창당 추진위를 통해 정당법상 신당을 만들기 위해 정해진 절차인 창당 발기인대회나 준비위원회 발족 등을 위한 실무가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안철수계 의원들은 신중한 입장이다. 한 비례대표 의원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더 이상 함께 갈 수 없다는 점에 대해선 유 대표와 같은 생각이며 이번 주 중 안철수계 의원들끼리 모여서 다시 입장 정리를 시도할 것"이라며 "하지만 안철수 전 대표의 생각을 확인하는 과정이 선행돼야 한다"고 했다. 또 다른 의원은 "여러 가지 가능성이 열려 있지만 유 대표와 주변 의원들이 먼저 탈당하고 안철수계 의원들이 안 전 대표와 교감을 마친 뒤 추후 탈당하게 될 수도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