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현 “UFC 선수 활동 당시 20억 벌어” 총 수입 공개

입력 2019.11.04 09:59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이종격투기선수 김동현이 UFC 선수로 활동 했던 당시 약 20억을 벌었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김동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매미킴TV'에 '김동현은 UFC에서 얼마나 벌었을까?'라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는 김동현 포함, 6명의 남성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김동현은 조남진이 "시합, 파이트머니, 보너스 다 합치면 수익 금액이 얼마나 되냐. 앞자리 공개해 달라"고 하자 "10자리인데?"라고 답했다.
이어 "UFC로 제가 벌은 게 처음에는 2만(달러), 2만(달러), 4만(달러), 4만(달러). 또 재계약 재계약해서 6만(달러), 6만(달러). 지금 마지막은 한 7~8만(달러)다. 현재 환율로 따지면 1억 원 정도 된다. 한국대회 UFC 했을 때는 약 1억 8천만 원 받았다"면서 "다 합치면 20억 정도 된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그런데 세금이, 싱가폴 같은 경우에는 좀 적고, 미국은 30%정도 뗀다. 평균적으로 30%뗀다. 세금 떼면 20억이 안 된다. 약 15억 정도 된다. 미국에 세금만 7~8억 낸 것 같다"며 "미국에서 나 뭐 해줘야하는 거 아냐? 미국에서 아무것도 안 해주더라. 미국에 도로 내가 깔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UFC를 향한 불만도 털어놨다.
김동현은 "UFC 웰터급에서 10승 이상 한 사람이 지금까지 열 명도 안 된다. 20년 동안. 열심히 한 거에 비해서 너무 조금 버는 것 같다"면서 UFC 회장 데이나 화이트의 이름을 언급하며 "돈 좀 더 달라. 챔피언만 너무 챙기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코너 맥그리어 죽을 때까지 1000억 다 못쓴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tokkig@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