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내년 노인 일자리 예산 80% 이상 증액…총선용이라는 지적도

입력 2019.10.31 16:11

인천시의 내년 예산안에서 노인 일자리사업 예산이 크게 늘었다.


인천시는 31일 내년 예산안을 사상 최대 규모인 11조 2592억원으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올해 예산 10조 1105억원에 비해 1조 1488억원(11.7%) 증가한 액수다.

늘어난 예산 가운데 눈에 띄는 것은 노인 일자리사업이다. 인천시의 노인일자리 사업은 예산이 올해 605억원에서 80% 이상 늘어난 1096억원으로 정해졌다. 반면, 일자리 창출을 위한 구직과 취업 청년 지원은 올해(126억원)보다 22% 증액된 154억원에 그쳤다.

인천시 관계자는 "국비가 403억원에서 727억원으로 늘어 이에 맞춰 지자체 예산도 늘었다"고 설명했지만, 이날 예산안 발표 자리에서는 "총선과 관련이 있느냐?"는 기자 질문이 나왔다. 이에 대해 김광용 인천시 기조실장은 "지자체에서 답변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인천시는 내년 사회안전망 보강을 위한 복지·보건분야에 3조 8760억원을 사용하기로 했다. 올해 3조 3719억원에서 5041억원을 증액된 수치다. 또 버스준공영제 지원 확대와 인천 1호선 검단 연장, 계양 화물 차고지 조성 등 대중교통 체계 구축을 위한 교통·물류 분야에 1조 3996억원(올해 대비 3259억원, 30.4% 증가)를 배정했다. 상수도 스마트 관망관리와 자동차 배출가스 저감, 장기미집행 공원 조성, 인천e음카드, 전통시장 현대화 등도 주요 예산 사용처에 들어갔다.

인천시의회는 내년도 시의 예산안에 대한 심의를 거쳐 12월 중순께 확정할 방침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