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상생연대기금, 대학 동아리 10곳에 100만~500만원 뿌려

조선일보
입력 2019.10.16 04:08

공공기관 성과급 환수해 만든 기구… 89명에게 200만~250만원 장학금
"1600억짜리 買票 기구인가" 지적

'공공기관 성과급' 505억원을 환수해 세워진 재단법인 '공공상생연대기금'이 지난해 고교생·대학생·비정규직 근로자들에게 1인당 200만~250만원가량의 '장학금'을 지급한 것으로 15일 나타났다. 해당 재단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성과연봉제 폐지' 이행에 따라 현 정부 출범 이전 공공기관 임직원들에게 지급된 성과급 1600억원을 전액 환수해 사회적 연대 차원의 좋은 일자리 창출에 쓰자는 취지로 설립됐다. 야당에선 "총·대선을 앞두고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 1600억원짜리 '매표(買票) 기구'를 만든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이 해당 재단의 지난해 '기부금품의 모집 및 지출 명세서'를 분석한 결과, 재단은 '장학 사업' 명목으로 89명에게 200만~250만원을 지급했다. 총 1억8600만원이다. 올해는 '상생연대 대학 동아리 지원 사업' 명목으로 대학 동아리 10곳을 선정해 100만~500만원을 지원한 것으로도 나타났다. 추 의원은 "결국 세금으로 청년 세대 사이에 친정부 세력을 형성하려는 의도 아니냐"고 했다. 이에 대해 재단 측은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배움을 포기하지 않도록 대학·대학원 등록금을 지원한 것"이라며 "재단 설립 취지와 전혀 어긋나지 않는다"고 했다.

한편 추 의원에 따르면, 성과급 반납을 주도하는 노조에 대한 공공기관 직원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