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정 곳곳에서 먹잇감 찾아 악착같이 이익 챙기는 좌파들

조선일보
입력 2019.10.15 03:19 | 수정 2019.10.16 11:33

공기업·공공기관 직원들이 성과급을 반납해 설립한 '공공 상생 연대기금'은 노조가 반대했던 성과연봉제를 폐지하는 대가로 42개 공기업 직원들이 과거 정부 때 받은 인센티브를 반납한 돈 505억원으로 조성됐다. 그런데 친노조 일색으로 구성된 기금 이사회는 지금까지 지출한 10억여원을 대부분 친여·친노 단체에 줬다. 공익활동가 및 사회적 협동조합에 6억원 등을 지원하는 식이다.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에 따라 공기업들이 일제히 자(子)회사를 설립하자 선거 캠프 출신이나 여권 정치인들이 연봉 1억원이 넘는 임원 자리를 독식하고 있다.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의 자회사 8곳 중 6곳의 대표이사 자리를 문 캠프 출신과 민주당 계열 인사들이 차지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한 공공기관 임원 2799명 중 515명이 이른바 '캠코더'(선거 캠프, 코드, 민주당) 출신 낙하산 인사였다. '블랙 리스트'를 그토록 비난하더니 환경부 산하 8개 공공기관에 압력을 넣어 기관장·임원들을 쫓아내고 그 자리를 친문과 민주당 당직자 등 12명에게 나눠주었다.

서울시 미니 태양광 지원 사업에서 최근 5년간 전체 보조금의 절반인 124억원을 친여 성향 협동조합 3곳이 받아갔다. 정의당의 대전시당 간부들은 장애인 야학을 운영한다면서 인근 학교에서 배식하고 남은 밥과 반찬을 얻어와 급식을 하고 정부 보조금을 빼돌린 사실이 드러나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나는 꼼수다' 출신의 김어준·주진우는 서울시민이 낸 세금으로 운영하는 교통방송 프로그램 운영자가 되어 매달 수천만원의 출연료를 챙기고 있다. 흙수저 청년의 멘토임을 자처하는 방송인 김제동은 한 번에 수천만원씩의 강연료를 챙겨 논란을 빚었다. 입만 열면 정의를 말하며 약자 편인 척하는 사람들이 국정 곳곳에 빨대를 꽂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