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언론의 조언..."日 니시노, 박항서 연구하고 배워라"

  • OSEN
입력 2019.10.01 09:07


[OSEN=이인환 기자]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 미래 미래를 위해 선수들을 양성하며 업적 세워"

베트남 '라오동'은 지난 달 30일(한국시간) "태국 언론들은 자국 대표팀의 니시노 아키라 감독에게 박항서 감독을 보고 연구해서 배워야 한다고 조언했다"고 보도했다.

박항서의 베트남에 밀려 고전하던 태국은 지난 7월 한국인 지도자 등을 포함해 여러 후보들을 검토한 끝에 지난 러시아 월드컵서 일본 대표팀으로 좋은 성적을 거둔 니시노 감독을 선임했다.

재미있게도 태국은 박항서 감독과 마찬가지로 니시노 감독에게도 성인 대표팀과 23세 이하(U-23) 감독을 겸임하게 하며 베트남을 벤치마킹하는 모습을 보였다.

동남아 미니 한일전으로 관심을 모은 박항서의 베트남과 니시노의 태국은 월드컵 2차 예선부터 만나게 됐다. 두 나라는 아랍에미리트(UAE),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와 함께 조별리그 G조에 포함됐다.

앞서 열린 지난 달 5일 열린 조별리그 G조 1차전 경기에선 베트남이 태국 원정서 값진 0-0 무승부를 거두며 승점 1을 얻으며 박항서 감독이 판정승을 거뒀다.

라오동에 따르면 태국 언론들은 니시노 감독에게 베트남서 성공 신화를 쓰고 있는 박항서 감독을 보고 연구해야지 성공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태국 '폭스스포츠'는 "성인 대표팀과 U-23을 겸임하는 만큼 니시노 감독은 베트남서 박항서 감독이 보여주는 모습을 보고 배워야만 한다"고 분석했다.

폭스스포츠 태국은 "니시노 감독은 U-23 대표팀서는 태국 축구의 미래를 위해 선수들을 양성해야 한다. 이것은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서 해낸 일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항서 감독이 지난 몇년 동안 베트남서 해낸 일을 보라. 연령대별 대표팀서 꾸준한 성적을 낸 이후 아시안컵도 8강에 진출했다"라고 덧붙였다.

박항서 감독의 사례를 든 폭스스포츠 태국은 "만약 니시노 감독이 똑같이 해낸다면 우리 젊은 선수들에게 큰 자신감을 줄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mcadoo@osen.co.kr

[사진] 시암스포츠 캡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