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검찰의 조국 압수수색, 명백한 정치행위"

입력 2019.08.29 11:42 | 수정 2019.08.29 11:54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9일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9일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9일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혹 관련 압수수색에 대해 "청문회를 앞둔 압수수색은 검찰의 논리로만 한정될 수 없는 명백한 정치행위"라고 했다.

심 대표는 이날 당 상무위원회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압수수색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전례가 없었던 일인 만큼 그 배경을 두고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 말대로 국민 관심이 큰 사안이기 때문에 더 중대한 정치행위"라며 "모든 정치행위에는 결과에 따른 응분의 정치적 책임이 뒤따른다는 사실을 검찰은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청문회는 장관 후보자 자격을 판단하는 검증 절차임에도 국회 스스로 국민 눈높이를 폄훼해온 것도 문제지만 검찰 수사가 국민의 검증 절차를 앞질러 국민의 시선을 흔드는 것도 경계돼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또 자유한국당에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보이콧을 검토하는 데 대해 "법조계 출신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묻는다. 검찰 수사가 국회 인사청문회 보이콧의 근거가 될 수 있나"면서 "한국당은 생떼 부리지 말고 증인 채택 등 빨리 합리적인 협상으로 마무리하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문회는 예정대로 책임있게 진행돼야 한다"며 "국회 청문회 절차를 마치고 국민과 함께 정의당은 결론을 낼 것"이라고 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도 "검찰은 매우 이례적으로 조 후보자와 관련해 가족과 대학, 사모펀드 등에 압수수색을 실시했다"면서 "검찰은 동료 의원을 감금하고 국회에서의 회의를 폭력으로 방해한 한국당 의원들에 대해서도 신속히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엄격히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한국당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은 이날 오전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내용의 선거법 개정안을 강행 처리했다. 심 대표는 선거법 개정안 처리 전 "오늘 정개특위 의결은 연말까지 선거제도 개혁을 마무리하고 내년 총선을 안정적으로 치르기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 "지금이라도 한국당은 정치개혁의 막차에 올라타기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