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속보]원종현 오늘은 5위 지켰다. NC, KT에 4대3 승리

입력 2019.08.27 21:30

2019 KBO리그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NC 양의지.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08.23/
2019 KBO리그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NC 양의지.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08.23/
[창원=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NC 다이노스가 KT 위즈의 추격을 끝내 뿌리치고 5위 자리를 지켜냈다.
NC는 27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KT와의 홈경기서 불펜을 총동원해 4대3, 1점차 리드를 끝까지 지켜 승리했다. 5위 NC와 6위 KT의 승차는 다시 2게임이 됐다.
NC 최성영과 KT 김 민의 영건의 선발 대결이었지만 둘 다 불안하자 빠르게 필승조가 투입되며 총력전이 펼쳐졌다.
1회말 NC가 먼저 기선을 제압했다. 1번 박민우와 3번 스몰린스키의 볼넷과 4번 양의지의 우전안타로 만든 1사 만루서 KT 선발 김 민의 폭투로 선취점을 뽑은 NC는 5번 박석민의 유격수앞 땅볼로 1점을 추가해 2-0으로 앞섰다. 2회말에도 NC는 2사 3루서 1번 박민우의 우중간 3루타로 추가점을 뽑았다.
KT는 1,2회 상대 선발 최성영에 삼자범퇴를 당했지만 3회초에 동점을 만들었다. 선두 8번 장성우의 볼넷에 이어 연속 안타로 무사 만루가 만들어졌고, 1사 후 3번 강백호의 좌중간 안타로 2점을 뽑았다. 이어진 1,3루서 유한준의 희생플라이로 3-3 동점.
NC는 3회말 선두 양의지의 2루타로 다시 기회를 만들었고, 지석훈의 내야땅볼에 이어 모창민의 희생플라이로 귀중한 1점을 뽑았다. 4-3.
이후 두 팀은 필승조를 모두 투입하면서 총력전을 펼쳤고, 좀처럼 점수가 나지 않고 0의 행진이 계속됐다.
NC는 3회말 4-3으로 앞서자 4회초부터 박진우(3이닝)-강윤구(⅔이닝)-김건태(⅓이닝)-배재환(1이닝)-원종현(1이닝)으로 이어지는 필승조의 계투가 이어졌다.
KT 역시 3회말부터 전유수(3이닝)-김재윤(2이닝)-이대은(1이닝)으로 NC 타선을 0점으로 막아냈다. 둘 다 좋은 불펜을 갖춘 덕분에 0의 행진이 이어졌다.
KT는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1사후 박승욱이 우전안타를 치며 마지막 희망을 이었지만 김민혁과 오태곤이 원종현에 막혀 경기가 그대로 끝났다. 창원=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