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서예지 "어린 외모+저음 목소리, 데뷔초에 스트레스多…지금은 내려놨다"

입력 2019.08.09 09:11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서예지가 저음 목소리에 대해 "축복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신인 감독이 상영금지된 공포영화의 실체를 찾아가며 마주한 기이한 사건을 그린 공포 영화 '암전'(김진원 감독, 토닉프로젝트·㈜아이뉴 컴퍼니 제작). 데뷔작을 준비중인 공포영화 신인 갑독 미정 역의 서예지가 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되는 라운드 인터뷰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tvN 시트콤 '감자별2013QR3'로 데뷔해 자연스러운 일상 연기로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은 서예지. 2017년 OCN 드라마 '구해줘'에서는 사이비 집단에 의해 감금당한 소녀의 처절함을 완벽하게 연기해냈던 그가 이번에는 또 다른 장르물인 '공포'로 관객을 만난다. 고어 호러 '도살자'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주목을 받았던 김진원 감독의 첫 상업 영화 데뷔작 '암전'을 통해 트라우마와 광기가 뒤섞인 공포를 제대로 보여준다.
극중 그가 연기하는 미정은 단편영화로 인정받은 이후 성공적인 데뷔작을 내놓아야 한다는 압박감에 휩싸인 신인 감독. 영화 소재를 찾던 중 영화를 보던 관객이 심장마비로 사망까지 했다는 호러 영화 '암전'에 대해 듣게 되고 그 영화의 실체를 파헤치기 시작한다. 우여곡절 끝에 찾아간 '암전'의 감독 재현(진선규)에게 기이한 무언가를 느끼지만 감독으로서 성공하자는 욕망은 더욱더 커져간다.
이날 서예지는 진선규와 호흡에 대해 "선규 오빠랑은 대본 리딩 때부터, 첫 만남때부터 서로를 참 좋아했다. 오빠도 저와 작품을 하고 싶었다고 하셨더라. 저도 오빠랑 정말 작품을 해보고 싶었다. 그런데 서로 만나서 붙는 신이 있으니까 행복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범죄도시'를 보고 나서도 어쩜 사람이 저렇게 이질감 없이 연기를 할까라는 생각을 했다. 오빠는 스님 연기를 하면 정말 스님 같고 조선족 연기를 하면 조선족 같지 않나. 오빠는 정말 이질감 없이 연기하는 배우이고 정말 매력적인 매력인 것 같다"며 "연기를 하면서도 오빠와 서로 응원을 많이 해줬다. 오빠는 저에게 '멋지다'는 이야기를 많이 해줬다. 서로에게 칭찬을 정말 많이 해줬던 것 같다"고 전했다.
최근 어두운 작품을 연이어 출연하고 있는 그는 특별한 이유에 대해 묻자 "어두운 작품만을 그렇게 선호하진 않는데, 어두운 작품을 계속 하게 되더라. 아무래도 '구해줘'의 임팩트가 강했고 가지고 있는 목소리도 낮기도 하니까 어두운 작품이 많이 들어오는 것 같다. 싫지 많은 않다. 그런 작품에 몰입하는 것도 좋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데뷔 할 때는 더 어렸을 때니까 얼굴을 어려 보이는데 목소리가 너무 준엄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니까 고민이 많았다"며 "그렇게 고민을 하다보니까 어느 덧 서른이 됐다. 그래서 지금은 그냥 내려놨다. 그래도 여배우 중에 목소리가 저음인 사람이 없으니까 축복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암전'은 단편 영화 '전기톱 여고생'(2005), '상자 안의 가족'(2005), 장편 데뷔작 '도살자'(2007) 등을 연출한 김진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서예지, 진선규, 지윤호, 김보라 등이 출연한다. 8월 15일 개봉.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사진 제공=킹엔터테인먼트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