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靑 여민관 집무실 첫 공개…노무현정부 때 직접 썼던 원형 탁자 배치

입력 2017.05.24 17:25 | 수정 2017.05.24 20:53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한 일자리 상황판 모니터를 보며 현황을 직접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한 일자리 상황판 모니터를 보며 현황을 직접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집무실을 청와대 본관에서 비서동인 여민관으로 옮겨 온 뒤 처음으로 집무실 내부를 언론에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여민관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된 일자리 상황판을 직접 시연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여민관 집무실과 새로 설치된 일자리 상황판의 모습도 처음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에 당선되면 '집무실에 일자리 상황판을 만들어 매일 점검하겠다'고 공약했다.

여민관 집무실은 87㎡(26.4평) 규모로 기존 본관 집무실(169㎡·51평)의 절반 크기다. 내부엔 일자리 상황판과 더불어 대통령 책상과 회의용 원탁 등이 있다.

10명 정도가 앉을 수 있는 원형 탁자는 문 대통령이 노무현 정부 당시 민정수석일 때 직접 사용했던 것을 다시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된 일자리 상황판 모니터 앞에서 일자리 현황에 관해 설명한 뒤 결재서류에 사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된 일자리 상황판 모니터 앞에서 일자리 현황에 관해 설명한 뒤 결재서류에 사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대체로 과거에는 이곳에 응접용 탁자와 소파를 들여놓는 경우가 많았는데 실제로 자료를 보면서 회의를 하기에는 불편한 구조"라며 "이런 탁자를 놓으면 아래 위 구분도 없어질뿐더러 자료를 보며 회의하기도 수월해서 이런 탁자를 선호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탁자는 제가 민정수석 때 그런 취지로 사용한 탁자인데 그동안 청와대에서 사용 안 하고 보관하던 것을 찾아내 갖다 두게 됐다"고 설명했다.

여민관 집무실은 여민1관 3층에 자리하고 있다. 여민관은 1~3관으로 이뤄졌으며, 1관은 비서실장실·정무수석실, 2관은 민정수석실, 3관은 국민소통수석실 등이 있다.

문 대통령은 당선 후 사흘만인 지난 12일 대통령 집무실을 현재의 여민관으로 옮겨 주요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2019년 광화문으로 집무실을 이전하기 전까지 일상 업무는 여민관에서 볼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