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반기문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일방적 계획 중단하라"2014.10.22 (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1일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지도자들에게 상호 불신을 초래하는 일방적인 계획을 중단하고 2개 국가 해법에 필요한 확고한 타협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반 사무총장의 이날 안보리에서 한 발언은 팔레스타인이 국가를 세우려는 영토에 이스라엘의 계속된 정착촌 건설과 오는 2016년 11월을 모든 팔레..
뉴시스
WHO, 세네갈에 이어 나이지리아에 에볼라 '자유' 지역 선언2014.10.20 (월)
나이지리아에서 더 이상 에볼라가 발생할 가능성은 없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20일 선언했다. 이날 WHO는 나이지리아가 치명적인 에볼라를 막아낸 것은 "굉장한 성공 스토리"라고 칭찬했다. WHO의 선언은 나이지리아에서 마지막으로 에볼라 음성 반응 환자가 나온 지 42일이 지난 데 따랐다. 에볼라 감염 후 최대 잠복기인..
뉴시스
유엔 "에볼라 확산 차단 노력 실패…에볼라가 승리" 우려2014.10.15 (수)
세계가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노력에 실패하고 있다고 유엔의 에볼라 사태 책임자 앤서니 밴버리가 14일 말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15일 보도했다.밴버리는 유엔 안보리에서 "에볼라가 우리의 노력보다 더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으며 이를 막으려는 경주에서 승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세계보건기구..
뉴시스
에볼라 사망자 4000명 넘어서, "감염자 3~4주마다 2배 늘어나"2014.10.11 (토)
에볼라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가 4000명을 넘어섰으며, 감염자가 3~4주마다 2배로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8일(이하 현지시각)까지 전세계 7개국에서 에볼라 확진·의심 환자가 총 8339명 보고됐으며, 이 중 사망자는 4033명에 달한다고 10일 밝혔다. 사망자 중 9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
조선닷컴
유엔, 김정은 '국제재판소 회부' 결의안 草案 작성2014.10.10 (금)
유엔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를 비롯한 북한 지도부가 행한 반(反) 인권행위에 대해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유엔은 8일(현지 시각)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북한인권결의안 초안을 작성해 비공개로 회람했다. 유엔은 2005년부터 매년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해왔다.이번 초안은 유럽연합(..
뉴욕=나지홍 특파원 |
[TV조선]UN, 김정은 '반인권 혐의'로 국제법정 회부 추진2014.10.09 (목)
유엔은 김정은을 반인권 혐의로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는 내용의 북한 인권결의안 초안을 비공개 회람하고 결의안 통과 절차를 남겨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유엔 인권이사회는 북한에서 광범위한 인권침해가 이뤄지고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하고 북한 인권침해 가해자를 국제 법..
최원영 TV조선 기자 |
노벨 화학상에 '초고해상도 현미경 연구' 에릭 베치히·스테판 헬·윌리엄 모에너..유룡 KAIST 특훈교수는 수상 무산2014.10.08 (수)
2014 노벨화학상 수상자로 미국의 에릭 베치히와 윌리엄 모에너, 독일의 스테펀 헬이 선정됐다.  노벨화학상 유력 후보에 올랐던 유룡 KAIST 화학과 특훈교수는 아쉽게도 수상하지 못했다.  8일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화학상 선정 위원회는 오후 6시 45분 수상자를 발표하며 “수상자들은 한동안 답보됐던 현미경..
배준용 기자
노벨 생리의학상 6일 저녁 발표...한국계 찰스 리 교수 유력후보로 꼽혀2014.10.06 (월)
6일 오후 6시(한국시각)를 전후해 발표되는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한국계 캐나다인 찰스 리(Charles Lee·45·한국명 이장철) 서울대 석좌초빙교수 겸 미국 잭슨랩 유전체의학연구소장이 유력하게 꼽히고 있다. 찰스 리 교수가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하게 되면 한국인으로서는 최초의 노벨상 수상자가 된다. 노벨 생리..
박상기 기자
노벨 생리의학상 6일 저녁 발표...한국계 찰스 리 교수 유력후보로 꼽혀2014.10.06 (월)
6일 오후 6시(한국시각)를 전후해 발표되는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한국계 캐나다인 찰스 리(Charles Lee·45·한국명 이장철) 서울대 석좌초빙교수 겸 미국 잭슨랩 유전체의학연구소장이 유력하게 꼽히고 있다. 찰스 리 교수가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하게 되면 한국인으로서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에 이어 두 번째..
박상기 기자 |
일주일 앞 노벨 평화상…'빈자의 아버지' 교황 유력 후보 거론2014.10.03 (금)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올해 노벨 평화상 수상자가 누가 될지 관심이 뜨겁다. 노벨 평화상 수상자는 6일(현지시각)부터 발표되는 생리의학상, 물리학상, 화학상 등에 이어 오는 10일 공개된다. 노벨평화상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평화상 후보에는 개인 231명과 단체 47 곳 등 278명의 후보가 등록됐다. 이는 지난해 후보 ..
조선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