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살신성인' 참스승 父 "아들 뜻 기려 조의금 사양"2014.04.18 (금)
"사랑하는 아들을 보내는 마지막 길에 누구에게도 부담드리고 싶지 않습니다." 경기 안산단원고등학교 2학년6반 담임 교사 故 남윤철(35)씨의 아버지는 안산제일장례식장에 차려진 아들의 빈소에 '조의금을 정중히 사양하겠습니다'라는 안내장을 붙였다. 아들의 마지막 길에 누구에게도 부담 드리지 않고 마음만 받겠다는게..
뉴시스
26번째 사망자 발견…실종자 270명2014.04.18 (금)
26번째 사망자 발견…실종자 270명
뉴스1
침몰 사흘째 세월호 선체 내 공기주입 중2014.04.18 (금)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지 사흘째인 18일 오전 실종자들의 생존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선체 내 공기주입이 진행 중이다. 18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잠수부 2명은 이날 오전 9시35분쯤부터 사고지역에서 잠수해 오전 11시15분 현재 선체 내에 공기를 주입하고 있다.해경 등은 앞서 세월호 침몰 직후부터 계속해서 공기주..
뉴스1
"세월호 실종자 전체 명단 공개 안한다"2014.04.18 (금)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여객선 세월호 실종자 전체 명단을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김석진 중대본 대변인은 "실종자 가족 일부가 명단 공개를 원치 않아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대신 가족 관계자가 개별적으로 요청해오면 확인해드릴 계획"이라고 말했다.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0분 ..
뉴스1
선장, 9시 30분 승객들에 '움직이지 말라' 지시후 본인은 탈출…"퇴선 명령 안해 女직원이 '대피하라' 방송"2014.04.18 (금)
여객선 세월호 침몰 당시 선장 이준석(69)씨와 조타실 근무자들은 승객들에게 “현 위치에서 움직이지 말라”는 방송만 한 채 승객들을 대피시키려는 노력은 전혀 하지 않고, 정작 자신들은 탈출했다는 승무원의 증언이 나왔다. 선내 안내방송을 담당한 강혜성(32)씨는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선실에서 오전 8시55분 제주..
조선닷컴
檢·警 합동수사본부 첫 브리핑 "침몰 의혹 엄정수사·SNS 괴담도 엄단"2014.04.18 (금)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흘째인 18일 검·경 합동수사본부(본부장 이성윤 광주지검 목포지청장)가 “침몰 의혹에 대해 엄정 수사하고 SNS상에 괴담을 유포하는 행위도 엄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경 합수부는 이날 오전 서해해양경찰청에서 1차 브리핑을 갖고,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세월호 침몰 사고 원..
이정원 기자
학부모 "정부는 배 안에 있는 290여명 죽었다 생각한다"2014.04.18 (금)
"정부는 처음부터 배 안에 있는 290여명은 다 죽었다고 보고 안일하게 대처하고 있다."침몰한 세월호에 탑승한 채 구조되지 못한 학생의 아버지가 늦어지는 구조 상황에 대해 답답함을 호소하며 정부가 거짓말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18일 오전 10시10분께 경기도 안산단원고등학교 3층 상황실 앞에서 2학년 7만 심장영..
뉴스1
[진도 여객선침몰]잠수부 4명, 세월호 선체 진입 성공…식당칸까지 들어가 생존자 확인중2014.04.18 (금)
잠수구조 인력이 18일 오전 여객선 ‘세월호’ 선내에 진입해 생존자를 확인 중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10시 5분 잠수부 4명이 세월호 식당칸 진입에 성공, 생존자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또 선내 생존자들의 생존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이날 오전 10시 50분부터 선체에 공기를 주입하고 있다..
조선닷컴
침몰 세월호 청해진해운 대표 ‘진도’ 안가나?2014.04.18 (금)
침몰한 세월호의 선사인 청해진해운의 김한식(73) 대표가 아직까지 사고현장을 방문조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자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김 대표는 17일 오후 9시께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참혹한 일에 대해 본인으로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 희생된 여러분과 유가족 그리고 국민들..
뉴스1
'채동욱 내연녀 금전거래' 의혹 고교동창 영장심사 출석2014.04.18 (금)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아들 모친으로 지목된 임모(55)씨 모자에게 거액의 돈을 전달한 의혹을 받고 있는 채 전 총장의 고교 동창 이모(56)씨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18일 법원에 출석했다. 이씨는 이날 오전 10시5분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청사에 변호인 등과 함께 나와 영장실질심사가..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