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세상] 돌연 사표 김희범(문체부 1차관), 문체부 업무서 소외된 탓?2015.01.31 (토)
최근 갑작스럽게 사표를 낸 김희범〈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은 30일 대변인실을 통해 "제 개인적인 역량 부족으로 인해 소임을 다하지 못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현 정부 들어 체육국장·과장 경질, 유진룡 전 장관 면직, 실·국장 무더기 교체, 청와대 인사 개입 의혹 등 일련의 인사 난맥이 벌어..
유석재 기자
한국갤럽 "朴대통령 지지율 29%…취임 이후 최저치"2015.01.30 (금)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수준인 29%로 떨어졌다. 박 대통령이 지지율이 20%대로 하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전국 성인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95% 신뢰수준±3.1%포인트)한 결과, 박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해 응답자의 29%가 긍정평가했..
이옥진 기자
김희범 문체부 제1차관 “개인역량 부족…사임하겠다”2015.01.30 (금)
김희범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30일 “비록 짧은 기간이었지만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들을 모시고 대통령님과 더불어 문화융성을 위한 과업에 동참할 수 있었음을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문체부 제1차관직을 사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제 개인적인 역량의 부족으로 인..
뉴시스
복지부, 저소득층 건보료 개선 우선 추진키로2015.01.30 (금)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이 28일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선 논의를 중단하겠다고 하면서 복지부는 우선 가능한 범위에서 저소득층 건보료 부담을 줄이고 형평성을 맞추려는 개선 작업에 들어갔다.복지부는 29일 취약계층의 부담이 큰 생계형 전·월세와 자동차 등 재산에 대한 과도한 보험료 부과기준을 개선해 지역가입자들..
김동섭 보건복지전문기자 |
김희범 문체부 1차관 돌연 사표2015.01.30 (금)
김희범(56·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갑작스럽게 사의를 표명했다. 문체부는 29일 "김 차관이 지난 22일 사표를 냈고 현재 병가를 낸 상태"라며 "30일부터 다시 출근해 사표가 최종 수리될 때까지 근무할 것"이라고 밝혔다.김 차관은 사표를 낸 이유에 대해 '개인적인 문제'라고만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지난해 7월 ..
최재혁 기자
[국민 행복] 국토교통부·국민안전처·여성가족부·문화체육관광부… 올해의 정책 핵심은 '국민 행복'2015.01.30 (금)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3일부터 22일까지 정부부처로부터 5차례에 걸쳐 2015년 업무보고를 받았다. 여러 부처가 다양한 계획과 실천 방안을 보고했지만 보고 내용의 바탕은 '국민행복'이었다.박 대통령도 22일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 등 6개 부처의 '국민행복 업무보고' 자리에서 "오늘 국민행복 업무보고를 마지막 순..
김공필 조선뉴스프레스 기자
서울대병원 측 "이완구 차남, 무릎인대 파열로 재건수술 받은 것 맞다"2015.01.29 (목)
서울대병원 측은 29일 병역 면제를 받았던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의 차남(次男)을 상대로 X레이와 MRI 촬영 검사를 모두 한 결과 “이 후보자 차남의 오른쪽 무릎 전방인대가 완전히 파열돼 재건 수술을 받은 게 맞다”고 밝혔다. 무릎 인대 파열로 병역면제 판정을 받았던 이 후보자의 차남은 최근 자신을 둘러싼 의혹이 ..
조백건 기자 |
행자부도 주민세·자동차세 인상 "없던 일로"2015.01.29 (목)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도 최근 "지방세 인상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가 입장을 바꾼 적이 있다. 연말정산 증세 논란으로 국민 반발이 심한 상황에서 정치권이 정 장관의 발언에 부정적 반응을 보였기 때문이다.정 장관은 지난 25일 오전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작년 실패한 주민세·자동차세 인상을 올해도 계속 추진..
송원형 기자 |
高소득 직장인 등 45만명(소득 2000만원 이상 피부양자 포함) 반발 우려… 602萬 가구(지역가입자 중 건보료 인하 대상) 혜택 무기 연기2015.01.29 (목)
3년째 추진해온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선 계획이 무산됐다. 담뱃값 인상과 연말정산 증세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건보료 인상에 대한 반발까지 나올까 우려한 탓이다. 만일 이를 추진할 경우, 정치 감각 없는 복지부로 낙인 찍힐 것을 우려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건보료를 소득으로만 매겨 형평성을 갖게 하려면 45만명의..
김동섭 보건복지전문기자 |
"또 증세 논란 부른다… 발표 미뤄라" 靑 압력說2015.01.29 (목)
건보료 부과체계는 당초 민·관 합동으로 꾸려진 기획단에서 29일 7개안을 제시해 발표하면 정부가 이를 검토해 하반기까지 정부안을 확정해서 내년부터 시행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연말정산 증세 파문이 일면서 갑자기 복지부는 발표 시기를 늦추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자칫하면 연말정산에 이어 건보료 인상으로 국민..
김정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