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보유국 외친 김정은 "낙동강 철수 恨 못잊어"

조선일보
입력 2020.07.29 03:00

휴전 67주년 노병대회 연설 "핵으로 안전 영원히 담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온갖 압박과 도전들을 강인하게 이겨내며 우리는 핵보유국으로 자기 발전의 길을 걸어왔다"며 "이제는 그 누구도 우리를 넘보지 못한다"고 말했다고 북한 관영 매체들이 28일 보도했다.

김정은은 북한이 '7·27 전승절'로 기념하는 정전협정 체결 67주년을 맞아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린 제6차 전국노병대회에 참석해 "해마다 맞이하는 7·27이지만 우리 국가가 전략적 지위에 올라선 오늘날 7·27을 맞는 우리의 감회는 유다르다"며 이같이 연설했다. 김정은은 "우리의 믿음직하고 효과적인 자위적 핵 억제력으로 (인)하여 이 땅에 더는 전쟁이라는 말은 없을 것"이라며 "(핵 억제력 덕분에) 우리 국가의 안전과 미래는 영원히 굳건하게 담보될 것"이라고 했다.

'전략적 지위' '핵보유국' '자위적 핵 억제력'은 모두 같은 뜻으로, 김정은이 중요 연설에서 이를 거듭 강조한 것은 고강도 제재와 코로나 사태로 인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임을 대내외에 선언한 것으로 해석된다. 남성욱 고려대 교수는 "7·27에 핵 억제력을 강조한 것은 '6·25 때 핵 없이 미군에 밀렸기 때문에 이제는 절대로 핵을 포기하는 일은 없다'는 메시지"라며 "11월 미국 대선을 노린 '전략 도발'의 명분 쌓기에 나선 것"이라고 했다.

김정은은 이날 연설에서 "우리는 총이 부족해 남해를 지척에 둔 낙동강가에 전우들을 묻고 피눈물을 삼키며 돌아서야 했던 동지들의 한을 잊은 적이 없다"며 "최강의 국방력을 다지는 길에서 순간도 멈춰서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6·25 남침 한 달여 만에 낙동강 전선까지 파죽지세로 밀고 내려갔다가 한미의 '필사의 사수전'에 막혀 적화통일의 기회를 놓친 일을 언급하며 '국방력 강화'를 주문한 것이다. 당시 낙동강 전선 최후 방어선인 다부동 전투를 승리로 이끈 주역이 지난 10일 별세한 고(故) 백선엽 예비역 대장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