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북동 야산서 휴대폰 마지막 기록...경찰 수색중

입력 2020.07.09 18:29 | 수정 2020.07.09 21:25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됐다는 신고가 접수된 9일 경찰이 성북동 와룡공원 주변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됐다는 신고가 접수된 9일 경찰이 성북동 와룡공원 주변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의 딸이 9일 오전 경찰에 박 시장 실종신고를 하면서 “아버지가 유언 같은 이상한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다”고 경찰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일보DB
/조선일보DB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쯤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출근하지 않았고, 현재 연락 두절 상태다.

경찰은 서울 성북동 인근 야산에서 박 시장 휴대전화의 마지막 기록이 남아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현재 이 일대 경찰 기동대를 투입해 수색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