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 BIZ] 한국 대표 OTT '웨이브', TV조선 등 종편 3社와 독점 콘텐츠 제작 나서

조선일보
입력 2020.07.09 05:35

한국 대표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WAVVE)가 TV조선과 채널A, MBN 등 종합편성채널 3사와 손잡고 독점(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 넷플릭스 등 외국 OTT 서비스에 맞서 전략적 우군(友軍)을 늘려가는 것이다.

8일 콘텐츠 업계에 따르면 웨이브는 최근 이 종편 3사와 콘텐츠 제작 계약을 맺고 회사당 50억원씩 150억원을 투자해 연내에 총 3편의 웨이브 오리지널 콘텐츠를 확보할 계획이다. 3편 모두 드라마로, TV조선의 '강해라, 라이브 복수소', 채널A의 '거짓말의 거짓말', MBN의 '나의 위험한 아내' 등이다. 이 드라마들은 올해 하반기 중 제작을 끝마치고 각 종편 채널과 웨이브 서비스를 통해 독점 공개될 예정이다.

웨이브는 앞서 MBC의 '꼰대인턴'과 SBS의 '앨리스' 등 지상파 드라마에 투자했으며, 아이돌 예능 프로그램 제작에도 나서는 등 올해에만 총 600억원 규모의 콘텐츠 제작 투자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태현 웨이브 대표는 "종편은 웨이브의 성공을 위한 중요한 파트너"라며 "좋은 작품이 있다면 (파트너를) 가리지 않고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웨이브는 2023년까지 총 3000억원대의 콘텐츠 투자를 할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