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년간 지지부진 대구대공원 조성…드디어 첫 단추

입력 2020.07.08 12:52

대구시, 실시계획인가 고시

25년 이상 제자리 걸음을 하던 대구대공원 조성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대구대공원 조성 부지를 항공사진으로 본 모습. 오른쪽이 대구미술관이다. /대구시
대구대공원 조성 부지를 항공사진으로 본 모습. 오른쪽이 대구미술관이다. /대구시


대구시는 “대구대공원 조성을 ‘민간특례사업’으로 시행하기로 하고 지난달 30일자로 실시계획인가를 고시했다”고 8일 밝혔다.

대구 수성구 삼덕동 범안로 삼덕요금소 남·북에 자리한 187만㎡ 규모의 대구대공원은 지난 1993년 공원이 결정된 이후 조성사업이 지지부진했다. 개발제한구역 내 근린공원으로 지정돼 있어 대구미술관 등을 제외하고는 오랫동안 조성되지 못하고 장기미집행 상태로 방치돼 왔다.

대구시는 대구대공원 조성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2017년 5월 민간공원특례사업으로 대구도시공사가 주체가 된 대구대공원 공영개발 사업내용을 발표했다. 대구대공원 부지 일부를 공동주택으로 개발하고 나머지는 공원으로 조성해 기부채납하는 ‘민간공원특례사업’의 형태로 추진한다는 내용이다.

이번 실시계획인가는 사업에 따른 법적 근거를 마련한 것으로 절차의 하나다. 이를 통해 토지 보상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조성에 들어갈 수 있게 된 것이다. 대구시는 오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구대공원 조성사업이 완료되면 중구에 있는 달성공원 동물원이 대구대공원으로 이전하게 된다. 동물원이 있는 자리는 달성토성이 복원된다. 달성토성은 1963년 사적 제62호로 지정됐다. 대구시가 1991년부터 복원사업을 추진하려 했으나 동물원 이전이 불발돼 사업이 미뤄져 왔다.

대구시는 대구대공원 조성사업이 도시철도3호선 범물에서 신서혁신도시로의 연장사업 추진과 범안로의 무료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대공원 사업은 장기미집행 공원 조성 뿐 아니라 대구시의 오랜 숙원사업도 해소할 수 있는 중요한 사업인 만큼 한치의 오차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