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전자파가 암 유발? 과기부가 직접 조사해보니…

입력 2020.07.08 12:00

"5G 전자파 인체에 유해하다"는 주장은 괴담
과기부 실제 측정 결과 "인체안전기준의 1~6% 수준"

5G 기지국/SK텔레콤
5G 기지국/SK텔레콤
“5G(세대 네트워크) 기지국과 스마트폰에서 뿜어져 나오는 전자파가 건강을 해친다”는 소문은 과연 어디까지 진실일까. 5G 상용화 초기부터 끊임없이 잡음이 일었던 ‘5G 괴담’에 대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G 전자파는 인체보호기준을 만족한다”는 해답을 내놨다.

과기부는 5G 단말기와 기지국, 그리고 생활 전자기기에서 나오는 전자파에 대한 국민의 궁금증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전자파 노출량 조사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국립전파연구원이 실시한 이번 조사는 실환경에서 5G 휴대전화 전파흡수율, 3.5GHz 대력 5G 기지국, 무선기능이 있는 공기청정기, 음파진동운동기, 벌레퇴치기 등 제품과 승강기 기계실 주변에 대한 전자파를 측정·분석했다. 제품 선정과 측정결과는 시민단체와 학계 전문가가 참여한 ‘생활속 전자파위원회’에서 검토를 맡았다.

◇5G 스마트폰·기지국…전자파 영향 미미

과기부의 조사에 따르면 음성 통화·대용량메일 전송·동영상 시청 등 실제 사용 환경에서 5G 스마트폰의 전자파흡수율은 기준치(1.6W/kg) 대비 1.5~5.8% 수준으로 낮았다. 앞서 2019년부터 2020년 6월까지 시장 출시를 위해 최대 출력상태에서 전자파흡수율 평가를 받은 5G 스마트폰 제품이 기준 대비 평균 43.1% 였던 것을 감안하면, 실제 사용 환경에서의 전자파흡수율은 최대 출력 상태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라는 것이다.

5G 기지국의 경우, 이용량에 따라 출력을 조정하는 특성을 고려해 5G 스마트폰이 고용량 데이터를 내려받는 상태가 지속되도록 유지한 상황에서 측정을 진행했다. 조사 결과 건물 옥상, 통신주, 지하 등 다양하게 설치된 기지국의 전자파 강도는 인체보호기준 대비 1.35~6.19% 수준인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량 데이터를 받는 경우가 아닌 고화질 동영상을 스트리밍으로 시청하는 경우 전자파 강도는 더 낮게 나왔고, 5G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는 대기 상태에서의 전자파 측정값은 기준 대비 1%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속 IT기기의 전자파, 안전기준의 1% 미만

이 밖에 공기청정기, 음파진동운동기 등 생활제품 3종의 전자파 노출량 역시 인체보호기준 대비 1% 미만인 것으로 나왔다. 승강기 기계실 주변은 일반인이 아파트 최상층에 거주하거나 승상기를 이용할 때 가장 근접할 수 있는 지점에서 측정을 진행했고, 기준 대비 1%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과기부는 이번 측정 결과에 대한 자료를 ‘생활속 전자파’ 홈페이지(www.rra.go.kr/emf)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