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민주적 폭거"...경남도의회 통합당 의원들 민주당 독식 규탄

입력 2020.07.01 14:12

통합당 몫 제2부의장 선거 앞두고
민주당이 후보 내자 반발 기자회견

미래통합당 경남도의회 의원들이 1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의장단 선거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경남도의회 의원들이 1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의장단 선거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후반기 의장단 선거 과정에서 빚어진 더불어민주당 내분의 여파로 경남도의회의 파행이 지속되고 있다. 야당 몫으로 배정될 예정인 제2부의장 자리까지 위협받게 된 경남도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반민주적 폭거”라며 민주당을 규탄하며 앞서 선출된 상임위원장직을 사퇴했다.

통합당 경남도의원들은 1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제2부의장 선거에 후보를 내겠다고 하는 것은 다수당의 횡포이고 반민주적 폭거다”라고 했다.

경남도의회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진행된 제2부의장 후보 등록 절차에 기존 통합당 후보였던 예상원 의원과 같은 당 손호현 의원, 민주당 이종호 의원 등 3명이 등록했다.

전반기 양당의 합의대로라면 제2부의장은 통합당 몫이다. 하지만 민주당은 앞서 의장과 제1부의장직에 민주당 의총에서 선출된 후보가 아닌, 당론과 별개로 입·후보한 자당 의원들이 선출되자 정당 간 합의가 깨진 것으로 보고 있다.

통합당 의원들이 민주당이 내정한 후보가 아닌 후보를 지지했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에 대한 불만으로 통합당 의원이 단독 입후보한 제2부의장 선거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대거 기권 및 무효표를 던져 선출을 막았다. 후반기 의장단 선거와 관련해 양당 간 합의는 깨진 셈이다.

통합당 측은 “민주당 내에서 단합하지 못하고 후보를 양립하게 된 것을 통합당 책임으로 돌리며, 양당 합의가 깨졌으니 통합당 몫인 제2부의장 자리까지 차지하려고 몸부림치는 민주당의 폭거를 더는 지켜보지 못한다”며 “통합당에서는 제2부의장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특히 “모든 것을 내려놓기 위해 지난 6월29일 선출된 건설소방위원회와 문화복지위원회 위원장직을 사퇴한다”고 선언했다.

후반기 의장단 선거과정에서 불거진 갈등으로 인한 경남도의회 파행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