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상동향" 폭파 이틀전, 우리軍 청와대에 보고했다

입력 2020.06.18 18:49 | 수정 2020.06.18 23:25

軍 관계자 "개성 차량 움직임, 직원 대피령 방송까지 보고"

조선중앙TV는 17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폭발음과 함께 연락사무소가 회색 먼지 속에 자취를 감추고 바로 옆 15층 높이의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 전면 유리창이 산산조각이 난 모습이 담겼다./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17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폭발음과 함께 연락사무소가 회색 먼지 속에 자취를 감추고 바로 옆 15층 높이의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 전면 유리창이 산산조각이 난 모습이 담겼다./연합뉴스

우리 군(軍) 당국은 북한이 지난 16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기 이틀 전부터 주민·직원 대피령 방송 등을 확인해 청와대에 동향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청와대는 이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군 고위 관계자는 18일 “15일 오전 개성 지역에 차량 움직임이 많이 있었고, 당일 오후 6시에 주민·직원 대피령 방송까지 확인돼 곧바로 청와대에 보고했다”며 “폭파 당일 오전에도 현장 인근에서 막바지 폭발물 설치를 확인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인력 움직임이 식별됐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도 언론 인터뷰에서 “(국방부가 지난 14일) 조그마한 불꽃들이 사무소 1층에서 나는 모습을 관측했다”고 했다. 민 위원장은 이 같은 이상 징후가 청와대에도 보고됐는지에 대해 “당연히 공유를 한다”고 했다. 청와대가 14일쯤부터 관련 보고를 수차례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청와대 전경/조선DB
청와대 전경/조선DB

그런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6·15 남북 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반목과 오해가 평화와 공존을 위한 노력을 가로막아선 안 된다”며 “(북한은) 대화의 창을 닫지 말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이런 대북 유화 메시지를 두고 청와대 참모진의 상황 판단에 문제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한 여권 관계자는 “청와대가 국방부 보고를 접수했지만 대통령 메시지팀 등과 소통이 원활하지 않았을 수 있다”고 했다. 국회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국정원이 청와대에 희망 섞인 보고를 한 것 아니냐. 기망(欺罔)일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나 또 다른 여권 관계자는 “청와대는 국방부·국정원을 포함, 다양한 경로로 대북 정보를 입수한다”며 “북한 내부 상황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는 객관적 정보들을 심각하게 보지 않아서가 아니라 끝까지 대화로 상황을 풀기 위해 대통령이 대화 메시지를 낸 것일 수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