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오거돈 전 부산시장, 구속영장 기각

입력 2020.06.02 19:46 | 수정 2020.06.02 20:20

자신의 집무실에서 부하 여직원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2일 기각됐다.

부하 여직원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사진 가운데)이 2일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취재진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부하 여직원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사진 가운데)이 2일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취재진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지법 형사1단독(부장판사 조현철)은 이날 오후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이 청구한 오 전 시장의 구속영장을 기각하며 “오 전 시장이 범행 내용을 인정하고 있고 증거 인멸 등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범행 장소, 시간, 내용, 피해자와의 관계 등에 비추어 사안이 중하지만 불구속 수사 원칙과 증거가 모두 확보돼 구속 필요성이 없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일단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게 됐다.

오 전 시장은 지난 4월 초 업무시간 집무실로 부하 여직원을 불러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를 받고 있다. 경찰은 한달여간의 조사를 통해 당초 적용 예상됐던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보다 훨씬 처벌 수위가 높은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해 오 전 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이를 검토해 법원에 청구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부산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이후 부산 동래경찰서 유치장으로 이동해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기다리던 오 전 시장은 오후 2시쯤 ‘혈압이 오르고 가슴이 답답하다’고 호소해 경찰 동행 하에 인근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오기도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오거돈 "가슴 답답하다"… 병원 갔다 40분만에 유치장 복귀 박주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