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 미국 겨냥해 "홍콩 문제 이러쿵저러쿵할 권리 없어"

입력 2020.05.30 09:24

대변인 질의응답 과정에서 "홍콩보안법은 합법·중국 조치 전적 지지"

김정은 위원장./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연합뉴스

북한은 미중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중국을 지지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30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중국의 홍콩보안법 초안 의결과 관련해 "우리는 중국당과 정부가 나라의 주권과 안전, 영토 완정을 수호하고 한 나라, 두 제도 정책에 기초한 홍콩의 안정과 번영을 이룩하기 위해 취하는 조치들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채택한 것을 합법적인 조치"라면서 "최근 년간 홍콩에서는 중국의 한 나라, 두 제도 원칙과 국가의 안전을 위협하는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으며 이는 사회주의 국가의 영상에 먹칠을 하고 사회적 혼란을 조장·확대해 중국을 분열·와해시키려는 외부세력과 그 추종세력의 음모의 산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홍콩 문제는 철저히 중국 내정에 속하는 문제로서 그 어떤 나라나 세력도 그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할 권리가 없으며 우리는 홍콩의 안정과 사회·경제 발전에 저해를 주는 외부의 간섭행위를 견결히 반대·배격한다"며 "홍콩은 중화인민공화국의 주권이 행사되고 헌법이 적용되는 불가분리의 영토"라고 덧붙였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보안법 처리 강행 보복 조치로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철폐하는 절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중국 편향적이라고 비난해 왔던 세계보건기구(WHO)와의 관계도 끝내겠다고 선언했다. 미중 갈등 고조속 전면전 양상이 펼쳐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