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땐 같은 편이었는데… 여권·정의당 '윤미향 충돌'

조선일보
입력 2020.05.23 03:00

[커지는 윤미향 의혹]
우희종, 尹 비판한 심상정에 "인간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정의당 "공천한 사람이 책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자의 각종 의혹에 대해 정의당 심상정 의원과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대표 간에 날 선 공방이 벌어졌다. 우 전 대표는 23일 윤 당선자에 대한 민주당의 안이한 대응을 비판한 심상정 대표를 향해 "같이 (시민운동을) 하던 이에 대한 인간의 예의가 아니다"라고 공격했다. 이어 "사실 확인도 기다리지 않고 매도하고 있다"고 했다. 심 대표는 전날 당 회의에서 "민주당은 '사실 관계 파악이 먼저'라며 당선자 개인의 해명에만 맡겨놓고 있다"며 "윤 당선자의 재산 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 당 지도부가 책임 있게 나서라"고 했다.

정의당은 이날 곧바로 "우 전 대표야말로 국민에 대한 예의나 지키라"며 반박했다. 강민진 대변인은 "정당의 대표가 정치적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개인적 연고의 틀로 가두어 '인간의 예의'를 운운한 우 전 대표의 발언에 유감"이라며 "윤 당선자에 대한 검증 책임이 시민당의 당시 대표에게 있다"고 했다.

민생당 박지원 의원도 이날 라디오에서 "민주당 지도부가 국민이 바라고 생각하는 것과 역행하는 길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지도부는 항상 원내 의원들을 보호하고 싶은 본능적인 생각이 있지만, 정치는 내 생각이 중요한 게 아니라 국민이 어떻게 판단하고 있는가(가 중요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미래통합당 홍문표 의원은 "윤 당선자가 일본에 나라를 빼앗겨 인간이 겪지 못할 수모를 당한 위안부 피해자들의 성금을 빼돌린 게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며 "친일파 이완용보다 더하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