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北에 식량·마스크 대대적 지원해야"

입력 2020.05.22 08:45 | 수정 2020.05.22 09:05

입장문에서 "北 국경 폐쇄로 곡물수입 어려워"
"취약 계층에 전달되는지 모니터링 해야"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연합뉴스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연합뉴스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22일 우리 정부가 북한에 대대적인 식량 지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코로나19 사태로 북한 국경이 폐쇄돼 곡물 수입마저 어려운 상황이다. 식량 위기는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 18일 코로나 사태로 인해 북한이 식량 부족을 겪을 수 있다고 했다. 통일부는 올해 북한의 식량 부족량이 약 86만t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윤 위원장은 “인도적 위기에는 인도적 지원을 해야 한다”며 “식량 위기는 북한 내 영·유아, 아동 등 취약계층에게 먼저 닥친다. 지원되는 식량이 이들 취약계층에게 정확히 지급되고 사용되는지를 확인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현재 평양에는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상주 사무소를 두고 있는 만큼, 이를 통해 식량 분배과정을 모니터링하고 검증할 수 있다”고 했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6월 쌀 5만t을 WFP를 통해 북한에 지원하기로 했지만, 북한은 거부하고 있다. 윤 위원장은 “이 답보 상태를 풀어서 다시 진행하면 된다”고 했다.

윤 위원장은 “북한의 취약한 보건의료체계를 고려해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마스크 등 의료 물자 제공과 의료진 파견을 함께 추진할 것을 (정부에) 요청한다”며 “이를 통해 코로나19 관련 남북 방역 협력체계 구축도 조속히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과정을 진행하려면 남북 당국자 회담이 빨리 열려야 한다”며 “청와대와 통일부가 북한의 식량, 보건 위기 상황에 대해 빠르게 대응하고 세심히 관리하길 바란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