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 생각보다 똑똑한 네안데르탈인… 또 다른 증거 나와

조선일보
입력 2020.05.21 04:23

불가리아서 나온 현생 인류 화석, 4만6000년 전 유럽 진출 밝혀내
기존 가설보다 2000년 앞당겨져 "두 인류 공존하며 문화적 교류"

불가리아 동굴에서 발굴된 약 4만6000년 전 호모사피엔스의 도구들.
불가리아 동굴에서 발굴된 약 4만6000년 전 호모사피엔스의 도구들. /막스플랑크진화인류학연구소

인류의 직계 조상인 호모사피엔스가 4만6000년 전에 유럽에 진출했음을 보여주는 유물이 발견됐다. 지금까지 알려진 유럽 진출 시기보다 2000년은 더 앞당겨지면서, 호모사피엔스가 먼저 유럽에 진출했다가 멸종한 네안데르탈인과 공존한 시간도 그만큼 길어졌다. 특히 이번에 발굴된 유물은 호모사피엔스와 네안데르탈인이 문화적으로 교류한 흔적을 보여줘, 네안데르탈인이 무지하지 않았다는 또 다른 증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독일 막스플랑크진화인류학연구소의 장자크 휴블린 소장 연구진은 2015년 불가리아 '베이초 키로' 동굴에서 발굴한 고인류 화석과 유적을 분석한 결과를 지난 12일 국제 학술지 '네이처'와 '네이처 생태 진화'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에는 불가리아 국립고고학박물관, 미국 뉴욕대도 참여했다.

연구진은 동굴에서 고인류 유해 일곱 구를 발견했다. 1200여 뼈와 치아 화석 가운데 어금니 하나만 모양이 호모사피엔스에서 나왔다고 판별됐고 나머지는 어떤 종에 속하는지 확인하기 어려웠다. 연구진은 추가로 방사성탄소연대측정법과 DNA 분석 등을 진행했다. 분석 결과 4만6000~4만3000년 전에 살았던 호모사피엔스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는 현생 인류가 유럽에 처음으로 진출한 시기가 약 2000년 앞당겨졌다는 걸 의미한다. 휴블린 교수는 "현생 인류가 처음으로 동유럽에 도착하고 유럽 서쪽 끝에서 네안데르탈인이 멸종하기까지 약 8000년 동안 두 종이 공존한 시기가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호모사피엔스는 그사이 네안데르탈인에게 다양한 기술을 전파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들소와 사슴 뼈로 만든 칼 같은 무기와 장신구들이 나왔다. 특히 곰 이빨로 만든 장신구는 이전에 네안데르탈인 유적지에서 발굴된 적이 있었다. 이는 현생 인류와 네안데르탈인의 문화적 교류 가능성을 제시한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샤라 베일리 뉴욕대 교수는 "장신구를 끈으로 묶는 방법은 이후 네안데르탈인이 했던 방식과 비슷하다"며 "이는 네안데르탈인이 뼈로 만든 도구, 장신구 등을 호모사피엔스에게서 채택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네안데르탈인은 현생 인류보다 인지능력이 떨어지고 야만적인 생활을 했다고 생각했지만, 최근 이를 뒤집는 연구 결과가 속속 나오고 있다.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센터(CNRS) 연구진은 지난달 네안데르탈인이 나무껍질을 꼬아 끈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네안데르탈인이 벽화를 그렸고, 피리와 조개 장신구를 만들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