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10억 기부받아 산 '위안부 쉼터' 펜션처럼 사용하다 돌연 반값 매각

입력 2020.05.16 01:30 | 수정 2020.05.17 19:19

기부받아 산 '평화와 치유의 집'
7년 동안 할머니들은 살지않고 윤미향 부친이 혼자 거주·관리
주민 "젊은이들 고기굽고 술판"… 수련회 등 펜션 영업한 의혹도

15일 경기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있는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이곳은 지난 2013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로 매입했다. 주민들은 “할머니들은 최근 1년 이상 온 적이 없다” “젊은 사람들이 와서 술 먹고 놀다 갔다”고 증언했다.
15일 경기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있는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이곳은 지난 2013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로 매입했다. 주민들은 “할머니들은 최근 1년 이상 온 적이 없다” “젊은 사람들이 와서 술 먹고 놀다 갔다”고 증언했다. /TV조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연 전신)가 2012년 지정 기부금으로 매입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을 펜션처럼 사용해온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정대협은 2012년 현대중공업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정 기부한 10억원 중 7억5000만원으로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의 토지 242평과 건물을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로 매입했다. 그러나 이 쉼터엔 지난 7년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한 적이 없고, 윤미향 전 정대협 대표의 부친이 혼자 거주하며 관리해왔다고 쉼터 근처 동네 주민들이 말했다.

지난 2017년 윤미향 전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가 정의기억재단 활동가들과 함께 위안부 할머니 쉼터에서 워크숍을 가진 뒤 찍은 사진. /윤 전 대표 페이스북
지난 2017년 윤미향 전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가 정의기억재단 활동가들과 함께 위안부 할머니 쉼터에서 워크숍을 가진 뒤 찍은 사진. /윤 전 대표 페이스북
2016년 5월에는 이곳에서 워크숍을 한 뒤 술자리를 가졌다. /윤 전 대표 페이스북
2016년 5월에는 이곳에서 워크숍을 한 뒤 술자리를 가졌다. /윤 전 대표 페이스북
지난 2016년 7월 한 포털사이트 블로그에 '안성 펜션 다녀왔어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사진엔 이곳이 '안성 펜션' 이라고 지칭돼있다. 글쓴이는 '위안부할머니들을 위해 지어진 곳인데 평소에는 펜션으로 쓰여진다나봐요'라고 적었다. 
 /온라인 캡처
지난 2016년 7월 한 포털사이트 블로그에 '안성 펜션 다녀왔어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사진엔 이곳이 '안성 펜션' 이라고 지칭돼있다. 글쓴이는 '위안부할머니들을 위해 지어진 곳인데 평소에는 펜션으로 쓰여진다나봐요'라고 적었다. /온라인 캡처
이 글에서 글쓴이는 마당에서 바베큐를 해 먹었다고 썼다. 야외 잔디밭을 비롯한 쉼터 전체는 윤미향 전 대표의 부친이 관리해왔다. /온라인 캡처
이 글에서 글쓴이는 마당에서 바베큐를 해 먹었다고 썼다. 야외 잔디밭을 비롯한 쉼터 전체는 윤미향 전 대표의 부친이 관리해왔다. /온라인 캡처
고기를 굽기 위해 숯을 올렸다고 적었다. /온라인 캡처
고기를 굽기 위해 숯을 올렸다고 적었다. /온라인 캡처
삼겹살을 올린 사진. /온라인 캡처
삼겹살을 올린 사진. /온라인 캡처
글쓴이는 펜션이라기보다는 주거공간 같다고 적었다. 정대협은 2012년 할머니들의 쉼터로 쓰겠다며 이곳을 매입했다. /온라인 캡처
글쓴이는 펜션이라기보다는 주거공간 같다고 적었다. 정대협은 2012년 할머니들의 쉼터로 쓰겠다며 이곳을 매입했다. /온라인 캡처

안성시청 관계자와 인근 주민 등에 따르면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은 2013년 문을 연 이후 줄곧 윤 당선인 부친 윤모씨가 혼자 지켰다. 동네 이장 강모씨는 "할머니들은 1년에 한두 번 와서 쉬었는데 최근 1년 이상은 한 번도 온 적이 없다"고 말했다. 시청 관계자는 "윤○○씨라는 분이 처음부터 해당 시설에서 거의 상주했다"고 말했다. 인근 식당 주인 김모(58)씨는 "관리인 윤씨는 쉼터가 생긴 직후부터 시설 내부에 컨테이너 박스를 갖다 놓고 살다가 지난달 집이 팔리며 퇴거했다"고 말했다. 한 주민은 "관리인 윤씨는 한 달에 한 번 정도 '수원에 있는 딸 집에 간다'며 외출하곤 했다"고 전했다. 수원은 윤미향 전 대표 주소지다.

한 주민은 "평화의 집이라고 해놓고서 젊은 사람들이 애들 데리고 와서 술 먹고 고기 먹으며 놀다 간 적이 자주 있었다"고 말했다. 정대협은 이 쉼터를 펜션처럼 운영한 의혹이 있다. 윤 전 대표는 2016년 5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쉼터에서 술자리를 갖는 사진을 올리고 '오늘 밤만은 회의는 내려놓고 이대로 오손도손 이야기꽃을 피우자'고 썼다. 또 수원여성회는 2017년 9월 이곳에서 1박2일 수련회를 가졌다. 지난해 8월에는 민중당 김은진 대표가 참여한 가운데 경기주권연대 출범식이 열렸다.

특히 한 포털 블로그에는 '안성 펜션에 다녀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지어진 곳인데 행사로 종종 쓰이고 평소에는 펜션으로 쓰인다나 봐요'라며 이 쉼터 사진이 올라와 있다. 이 글에는 펜션의 위치를 묻는 댓글이 달렸는데 글쓴이가 윤 전 대표의 휴대전화 번호와 펜션의 주소를 답글로 달았다.

본지는 윤 전 대표에게 해명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를 하고 문자를 남겼지만 답변이 없었다. 정의연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16일까지 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정의연의 유일한 사과 "尹부친에 관리비 7500만원, 사려깊지 못했다" 이동휘 기자
'윤미향 펜션 술파티' 논란에도… 민주당 "친일 세력 공세" 원선우 기자
통합당 "윤미향, 할머니 쉼터 누구한테 헐값으로 팔았나" 원선우 기자
故김복동 할머니 조의금으로 사드반대 단체 지원 이해인 기자
[단독] 위안부 쉼터, 그들의 술판엔 일본과자가… 최아리 기자
누가 왜 지우는가, 사라지는 위안부 쉼터 흔적들 김형원 기자
윤미향의 해명 "父 월급 120만원만 봐도 사익 목적 아니다" 김명진 기자
與당원들마저… "할머니들로 앵벌이한 윤미향 제명하라" 원선우 기자
與 일각서도 조심스럽게"윤미향은 손절 할 주식" 김은중 기자
[모닝브리핑] 윤미향―위안부 피해자 쉼터 의혹 총정리 전현석 기자
정대협, 쉼터에 매년 2000만원 투입... 70%는 윤미향 부친에게 이기우 기자
與 내부서도 "윤미향, 국민정서법에 부합하나…여론 좋지 않아" 최연진 기자
與김상희 "윤미향 논란, 친일 세력의 부당한 공세" 최연진 기자
윤미향 부부·與이규민·건축업자… 그 쉼터, 운동권과 지역언론 얽혔다 김형원 기자
野 일제히 "윤미향, 더 늦기 전에 사퇴해라" 총공세 최연진 기자
피해 할머니 "TV보고 쉼터 알아… 치가 떨린다" 이기우 기자
[속보] 이낙연 "윤미향 의혹, 엄중하게 보고 있다" 최연진 기자
윤미향 "심심한 사과… 사퇴는 고려 안해현대重 예산 책정 잘못, 안성까지 오게돼" 최연진 기자
민주당원들도 "윤미향, 최순실과 다를게 뭔가" 사퇴요구 최연진 기자
"예전 아파트 팔아 새 아파트 샀다"던 윤미향, 등기부 뜯어보니 새 아파트는 '쌩돈'으로 이기우 기자
검찰, '윤미향 의혹' 경찰 수사지휘 대신 직접수사 이정구 기자
말바꾼 윤미향, 아침엔 "집 판돈" 오후엔 "적금 깬돈" 김명성 기자
[단독] 윤미향 남편, 경매로 산 아파트 입주자대표서 탄핵당해 김은중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