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정의연 4년간 13억 국고보조금 중 8억 사라졌다

조선일보
입력 2020.05.15 01:30 | 수정 2020.05.15 10:42

4년간 13억 받았는데 공시 5억뿐… 2016~2018년엔 '0원'으로 기재
정의연측 "입력하는 과정서 오류"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가 이사장으로 있었던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국고보조금 13억여원을 받았지만, 국세청에 등록한 공시에는 보조금이 5억3800만원으로만 돼 있는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실이 정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의연과 정대협은 여성가족부, 교육부, 서울시에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국고보조금 13억4308만원을 받았다. 2016년 1600만원, 2017년 1억5000만원, 2018년 4억3000만원, 지난해 7억4708만원을 받았고, 올해는 6억2200만원(내년 공시 대상)이었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연합뉴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연합뉴스
그런데 정의연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국세청에 공시한 자료에는 보조금 수익이 3년 동안 0원으로 기재돼 있다. 공시 자료는 직전 해의 회계 자료를 다음 해에 공시한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보조금이 없었던 것으로 기재한 것이다. 올해 공시엔 지난해 국고보조금을 5억3796만원 받은 것으로 기재했다. 이는 실제 수령액보다 2억여원 적은 것이다. 윤미향 당선자가 대표로 등록된 정대협도 2017년부터 올해까지 보조금 수익을 모두 0원으로 기재했다.

정의연과 정대협은 의무 공시 공익법인이다. 공익법인 회계 기준에 따르면 국고보조금은 모두 '보조금 수익'으로 정확하게 기재해야 한다. 이한상 고려대 경영대학 교수는 "국고보조금을 수년간 수령했는데도 0원으로 기재한 정의연 공시는 이상하다"고 했다. 정의연 측은 본지 질의에 "국세청 공시는 우리가 입력하는 과정에 일부 오류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