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4월까지 코로나 공동 액션플랜 마련할 것"

입력 2020.04.01 07:24 | 수정 2020.04.01 07:26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들이 코로나 바이러스 대처를 위한 공동 액션플랜(실행계획)을 오는 4월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지난달 31일(한국시각) 화상으로 열린 제2차 G20 특별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는 지난달 26일 G20 특별 정상회의에서 마련하기로 한 G20 액션플랜에 대한 구체적인 작업계획을 검토하고, 저소득국의 부채취약성 문제와 글로벌 안전망 강화를 위한 국제통화기금(IMF)의 지원기능 확충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달 31일 화상으로 열린 제2차 G20 특별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한 홍남기 경제부총리/기획재정부
지난달 31일 화상으로 열린 제2차 G20 특별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한 홍남기 경제부총리/기획재정부

회의에서 게오리기에바 IMF 총재는 “코로나 사태로 특히 신흥개도국이 외화유동성의 부족과 함께 보건지출, 가계·기업 지원 등 경제 영향 최소화를 위한 긴급하고 유례없는 자금 수요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저개발국 지원과 글로벌 금융안정을 위해 강력하고 전례 없는 조치들을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게오르기바 총재는 취약국에 대한 채무상환 유예를 촉구하는 IMF·세계은행(WB) 공동 성명서를 언급하며 G20 국가들의 지지를 요청했다.

회원국들은 유동성 지원과 부채 취약성 관련 대응을 포괄한 IMF의 종합적인 정책 패키지를 G20 내 국제금융체제 실무그룹(IFA WG) 논의를 거쳐 4월 15일로 예정된 다음 회의까지 마련키로 결정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구체적이고 실행 가능한 계획 마련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한국의 적극 협조 의지를 피력했다. 특히 홍 부총리는 글로벌 금융위기 시 시행했던 특별인출권(SDR) 배분과 중앙은행간 통화 스와프 확대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을 제안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