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고교생 조주빈의 댓글 "아동 음란물, 걸릴확률 낮아요"

입력 2020.03.24 11:33 | 수정 2020.04.25 23:50

네이버 지식인에 쓴 답변 보니, 왜곡된 성의식
중고교 시절에 답변 477건 올려 '답변왕'
"걸그룹 섹시코드 욕구 해소에 도움
성폭행은 친인척사이 빈번히 일어나요”

고교 졸업 앨범의 조주빈
고교 졸업 앨범의 조주빈


성착취범 조주빈(25)씨는 중·고교생 시절 네이버 지식인에 500건 댓글을 단 ‘답변왕’이었으며, 그 중에는 “걸그룹 섹시코드가 사람들 욕구 해소에 도움이 된다” “음란물 다운로드를 받아도 걸릴 확률이 낮다” 등이 포함돼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조씨는 피해 여성을 협박해 가학적인 성(性) 착취 장면을 촬영하고 텔레그램으로 유포한 ‘박사방’ 사건의 주범인 닉네임 ‘박사’다.

조씨가 학보사 기자로 활동할 당시 사용했던 메일 주소를 바탕으로 본지가 취재한 결과 그는 네이버의 지식 답변 플랫폼 ‘지식인(iN)’의 답변왕이었다. 조씨는 ‘지식의끝’이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했다. 지난 2009년부터 수도권 한 전문대에 진학하기 직전인 2013년까지 총 477개의 답변을 달아 ‘영웅’ 등급을 달았다.

그가 고교 시절 남긴 답변 중엔 성(性)적 요소를 담고 있는 것들이 많았다.

'박사' 조주빈이 지난 2012년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네이버 지식인 답변. 조씨는 걸그룹의 섹시코드가 사회 혼란을 부추기느냐는 질문에 '사람들의 욕구해소에 도움이 되는 측면이 있다'고 답했다. /네이버 지식인 캡처
'박사' 조주빈이 지난 2012년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네이버 지식인 답변. 조씨는 걸그룹의 섹시코드가 사회 혼란을 부추기느냐는 질문에 "사람들의 욕구해소에 도움이 되는 측면이 있다"고 답했다. /네이버 지식인 캡처

조씨는 고등학교 2학년이던 지난 2012년 9월 “걸그룹 섹시코드 사회혼란을 부추기는가?”라는 한 이용자의 질문에 “그렇지 않다. 짧은 옷 때문에 혼란이 온다면 그건 짐승의 세계일 것”이라는 답변을 내놨다. 이어 “아랍권은 몸을 칭칭 싸매고 다니는데 성범죄율이 높으니 애초에 성립되지 않는다”는 논리를 댔다. 질문자가 “더 자세히 설명해해달라”고 재차 질문을 올리자 “인간은 이성적 동물이다. 사회혼란보다 (오히려) 사람들 욕구해소에 도움이 되는 측면이 있다”고 답했다.


조주빈은 '음란물 다운로드 처벌 여부'를 묻는 질문에 '아동청소년만 아니면 된다'는 취지의 답변도 남겼다. /네이버 지식인 캡처
조주빈은 '음란물 다운로드 처벌 여부'를 묻는 질문에 '아동청소년만 아니면 된다'는 취지의 답변도 남겼다. /네이버 지식인 캡처


음란물 유포 관련한 질문도 있었다. 같은해 10월 ‘음란물 다운로드 처벌 여부’를 묻는 질문에 “아동청소년 음란물만 아니면 된다”는 취지의 답변을 달았다. 이후 다른 이용자가 “미성년자 음란물을 다운받았다. 잡혀가느냐”고 묻자 “네 단속에 걸리면 잡혀갑니다. 그래도 걸릴 확률은 낮으니 걱정말라”고 했다.

'삼촌이 누나 치마에 손을 넣었다'는 질문에 조주빈은 '친인척 사이에 빈번히 일어난다'는 취지의 답변을 달았다. /네이버 지식인 캡처
'삼촌이 누나 치마에 손을 넣었다'는 질문에 조주빈은 '친인척 사이에 빈번히 일어난다'는 취지의 답변을 달았다. /네이버 지식인 캡처


친인척 간 성폭행에 대해서는 “빈번히 일어나는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 2013년 자신이 중학생이라고 밝힌 이용자가 “누나랑 같이 삼촌이랑 놀고 있었는데 삼촌이 누나 치마에 손을 집어 넣었다”는 내용의 질문을 올리자 “성폭행은 친인척사이에 빈번히 일어난다. 부모님께 말씀드리라”는 답변을 달았다.

조주빈은 지난 2018년 12월부터 최근까지 인터넷에서 만난 여성들을 협박해 성(性)착취 장면을 촬영해 이를 텔레그램으로 유포했다. 그는 ‘가위로 신체 일부를 자르라’거나, ‘변기물을 마시라’는 등의 기이한 행동을 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3일까지 74명의 여성 피해자가 확인됐으며 이 중 16명은 중학생 등 미성년자”라고 밝혔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n번방' 주범 조주빈, 인천 5개 시설서 봉사활동 고석태 기자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대학 학점 4.17 우등생… 봉사활동도 50여차례 권오은 기자
디지털 성범죄 온상 '텔레그램', 그놈들 흔적은 남았다 설성인 기자
"다치기 싫으면 영상 찍어보내라" 후안무치 N번방 피의자 97명 체포, 5명 구속 이승규 기자
텔레그램 속 숨은 악마 경남에서도 있었다 김준호 기자
"박사방 운영자는 25세 남성 조주빈"…성범죄 최초 신상공개 이정민 기자
n번방 박사 신상공개, 성범죄자로는 처음 최아리 기자
'N번방' 전 운영자에 징역 3년6월 구형 조철오 기자
추미애 장관 "n번방 사건 가담자 전원 엄정 수사하라" 박국희 기자
“나체 사진에 지인 얼굴 합성 5000원”… ‘박사방’ 外 '지인능욕 비밀방' 성행 이정민 기자
조주빈, 평점 4.17에 교내 독후감 1등... 대학 측 "평범한 학생이었는데" 이세영 기자
검찰, 'N번방' 前운영자 와치맨에 징역 3년6개월 구형 홍다영 기자
조주빈 피해 여중생의 절규 "감옥에서 평생 썩혀야" 최아리 기자
누군가 널 지켜본다...'n번방의 공포'를 닮은 이 영화의 돌풍 백수진 기자
'n번방 박사' 조주빈 포토라인 서게 될까...성범죄자로는 1호 사례 김우영 기자
조주빈의 정체는 일베냐 대깨문이냐...네티즌들 난타전 최아리 기자
19세때 학보사 편집장, 성폭력 예방 촉구한 조주빈 김동하 기자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신상공개…졸업 직후 범행, 피해여성 74명
낮엔 봉사, 밤엔 박사 'n번방' 조주빈 박상현 기자
장애인 돕던 오빠가 'n번방' 그놈이었다 이영빈 기자
SBS, '박사방' 운영자 신상 공개...25세 조주빈 오유신 기자
텔레그램 n번방 '박사'는 25세 조주빈이었다 장근욱 기자
440만명 청원 ‘n번방 박사’ 신상공개…전문가 “전례 없지만 충분히 가능” 김우영 기자
文대통령 "'n번방' 분노에 공감" 관련자 전원 조사 지시 안준용 기자
경북에 숨었나? n번방 최초의 그놈 '갓갓' 추적 중 이동휘 기자
몰카에서 성노예까지... 갈수록 악랄해지는 불법 음란물의 계보 표태준 기자
'박사방·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되나..."24일 심의위윈회 열려" 이정민 기자
조주빈의 'n번방' 가입자도 신상공개 가능할까 오경묵 기자
검찰, 'N번방' 전 운영자 보강수사 결정..."박사방 연관성 찾겠다" 조철오 기자
"n번방 영상 소지자, 끝까지 추적해 잡겠다" 안준용 기자
카카오, 오픈채팅 모니터링 강화… “한 번 적발로도 계정 영구정지” 박현익 기자
"n번방 일기장은 그림일 뿐"이라고 한 의원은 누구? 최연진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