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과 협력해 마스크 생산"... 이 와중에 개성공단 재개 띄우는 與

입력 2020.03.11 11:15 | 수정 2020.03.11 14:09

"마스크 품귀 해소 뿐 아니라 남북관계 개선 새로운 전기될 것"
정의당, 이날 '개성공단 마스크 생산을 위한 긴급간담회' 열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가운데)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설훈, 박주민 최고위원,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박광온 최고위원/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가운데)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설훈, 박주민 최고위원,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박광온 최고위원/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11일 우한 코로나(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대란을 해소하자며 개성공단 재개를 주장하고 나왔다. 개성공단은 2016년 2월 가동이 전면 중단됐다. 당시 박근혜 정부는 북한이 4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으로 평가받는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자 개성공단을 폐쇄했다.

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에서 "정부와 마스크 업체가 함께 생산량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개성공단을 활용하면 도움이 될 것"이라며 "새로 설비를 맞춰 생산량을 늘리는 것보다는 기존 설비를 활용해 (마스크를) 생산하는 게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했다.

설 최고위원은 "정부 노력에도 마스크 수급 문제가 해결이 안 되고 있다. 공적물량 확보, 마스크 5부제 등 정부도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한다"며 "개성공단에서는 KF94, KF80 등급의 마스크 생산이 가능하고 방호복도 있다. 섬유기업은 73개사나 된다"고 했다.

그는 "마스크 품귀는 세계적 현상이고 미국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북한도 마스크가 부족하기는 마찬가지"라며 "남북이 협력해서 개성공단 가동으로 마스크를 생산할 수 있다면 마스크 품귀 해소에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막힌 남북관계 개선에도 새로운 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호응을 기대한다. 정부도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주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마스크 공급 대책 관련 개성공단을 가동하자는 주장에 주목한다"며 "개성공단에는 면 마스크를 생산할 수 있는 순면공 3000명이 있고 방호복도 얼마든지 생산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충분히 유엔 대북제재의 예외를 인정받을 수 있는 상황"이라며 "개성공단을 통한 평화경제가 코로나19 극복과 우리 경제를 위한 주력 방안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정의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개성공단 마스크 생산을 위한 긴급간담회'를 연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전날 "개성공단을 재가동해 마스크와 방호복을 생산하자"며 "인도주의적 코로나19 대응을 계기로 개성공단을 열고 남북관계를 적극 풀어나가자"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