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정부, 우한코로나 지침 어긴 중국인 '영주권 박탈' 초강수

입력 2020.02.27 11:32

싱가포르 정부가 우한 코로나(코로나19) 관련 당국의 지침을 어긴 중국인들에게 '본보기' 차원의 강력한 처벌을 내렸다고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현지 매체들이 27일 보도했다.

 싱가포르의 상징인 ‘머라이언’ 분수 앞을 마스크를 쓴 여성들이 지나고 있다. /트위터 캡처
싱가포르의 상징인 ‘머라이언’ 분수 앞을 마스크를 쓴 여성들이 지나고 있다. /트위터 캡처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싱가포르 출입국관리국(ICA)은 주거지에 머물라는 지침을 따르지 않은 45세 중국 국적 영주권자에 대해 영주권을 박탈하고 재입국을 금지했다.

이 남성은 지난 20일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을 때 이전 14일 이내에 중국 본토를 방문한 이력 때문에 주거지에서만 머물라는 통보를 받았다. 이 기간 동안 자신이 신고한 주거지에서만 머물러야 한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그는 이후 당국의 전화도 받지 않았고, ICA 관계자들이 점검을 나갔을 때 거주지를 벗어났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ICA는 지난 23일 이 남성이 싱가포르 출국 시 제출한 재입국 갱신 요청을 거부하면서 영주권을 박탈했다.

싱가포르 당국은 또 중국 후베이성 우한 출신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38세 중국 남성과 싱가포르에 사는 부인에 대해 허위 진술로 보건부 추적 조사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사법 처리하기로 했다.

이 남성은 지난달 22일 싱가포르에 입국한 뒤 같은 달 3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의 아내도 남편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1일 격리 명령을 받았다.

하지만 이들은 지난달 22~29일 조사 당시 싱가포르 내 동선과 행방에 대해 허위 진술을 했다고 싱가포르 보건부는 밝혔다. 보건부는 허위 정보가 공공 보건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수 있음을 고려해 관계 당국이 이들 부부를 기소할 예정이다. 싱가포르에서 전염병법 위반 시 최대 1만 싱가포르 달러(약 868만원)의 벌금 및(또는) 최대 6개월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