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우한 코로나 증상 없으면 복귀해도 격리 없을 것” - 英 매체

입력 2020.02.27 11:19

최근 오른팔 부상을 치료하기 위해 한국에 들어와 있는 손흥민이 영국으로 돌아가도 우한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이 없다면 현지에서 자가 격리 조치가 없을 것이라는 보도가 영국 언론에서 나왔다.

손흥민이 16일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가진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터뜨리고 있다./연합뉴스l
손흥민이 16일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가진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터뜨리고 있다./연합뉴스l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27일(한국시각) "토트넘 홋스퍼는 손흥민이 우한 코로나가 가장 심각한 지역에서 150마일(약 241㎞)이나 떨어진 곳에서 수술을 받았기 때문에 코로나 감염 위험이 없다고 확신하고 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지난 16일 애스턴 빌라와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전이 시작된 후 30여초만에 상대 수비수와 충돌해 넘어지면서 오른팔 전완골부 요골이 부러지는 부상을 입었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2골을 몰아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지만, 경기가 끝난 후 예상보다 부상 정도가 심각하다고 판단해 지난 19일 귀국했다. 그는 국내 병원에서 오른팔 골절 부위에 금속판과 나사못을 이용한 접합 수술을 받았다.

데일리메일은 "손흥민이 이번 주 영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라며 "구단은 우한 코로나에 대한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준수하겠지만, 손흥민이 증세가 전혀 없다면 자가 격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