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코로나 확산에 도쿄마라톤 대폭 축소… 올림픽은 어쩌나

조선일보
입력 2020.02.18 03:00

3만8000명 일반참가자 빼고 진행
IOC "올림픽 우려" 日 "예정대로"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하면서 5개월 앞으로 다가온 2020 도쿄올림픽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도쿄올림픽 남자마라톤 일본 대표 선발전을 겸해 3월 1일 개최하기로 했던 일본 최대 규모의 도쿄마라톤 규모를 대폭 줄이기로 결정했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17일 "도쿄마라톤 주최 측이 3만8000명의 일반 참가자를 빼고 각 부문의 엘리트 선수들만 대회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올해 대회엔 200명의 남녀 엘리트 선수와 30명의 휠체어 선수만 나설 전망이다.

주최 측은 앞서 주자들에게 마스크를 지급하겠다고 밝히고 중국 거주자에게 출전을 자제할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일본 내 확진자가 늘며 '더 강화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일반인을 아예 참가시키지 않기로 했다.

일본에서는 17일 현재까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1명이 사망하고,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감염이 확인된 454명을 포함해 5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5일 도쿄도 하무라에서 2020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리허설을 하는 모습.
마스크 물결 속에서 2020 성화봉송 리허설 - 지난 15일 도쿄도 하무라에서 2020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리허설을 하는 모습. 주자들 뒤로 마스크를 쓴 일반인들이 이를 지켜보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대한 불안도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공식적으로 우려를 드러냈지만, 일본은 강행하겠다는 자세다. 지난 13일 일본을 찾은 존 코츠 IOC 조정위원장이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에 대비해 어떤 조처를 하고 있는지 알려달라"고 하자,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인 모리 요시로 일본 전 총리는 "도쿄올림픽 중단이나 연기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정부와 협력해 냉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원론적인 답을 내놨다. 세계보건기구(WHO)도 "도쿄올림픽을 취소하거나 미루는 것은 WHO의 권한이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지금 단계에서 올림픽과 관련한 특별한 논의나 구체적인 결정은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어떤 행사든 취소 여부를 결정하는 건 WHO가 아니라 주최국"이라며 "우리는 위험을 줄이기 위해 조언을 할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