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칭다오 방문 40대 남성 사망… 보건 당국 "우한 폐렴 음성, 뇌졸중 의심"

입력 2020.02.13 13:56 | 수정 2020.02.13 14:58

중국 칭다오를 다녀왔던 40대 남성이 13일 오전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보건 당국은 "뇌졸중 사망으로 의심하고 있으며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0분쯤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에 거주중인 A(41)씨가 자택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 씨는 출동한 소방대원 등에 의해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오전 9시쯤 사망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비자 관련 업무로 지난달 30일 중국 칭다오를 방문한 사실이 밝혀졌다. 병원 측은 A씨가 이송 당시 발열이나 기침 등의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진 않았지만, 중국 여행 이력을 고려해 A씨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다. 이날 오후 1시 30분 나온 검사 결과에서 A씨는 ‘음성’ 판정이 나왔다.

병원 측은 응급실 출입을 통제하고, A씨를 이송한 구급차가 들어온 출입구를 폐쇄한 뒤 긴급 소독을 펼쳤다. 또 경찰과 소방당국은 A 씨를 이송한 대원들을 격리 조치했고, 검사 결과 음성으로 격리 해제 했다.

평소 지병으로 뇌졸중을 앓고 있던 A씨는 최근 3개월간 약을 먹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전 10시 30분 사망자의 검체를 받아 코로나19 검사에 들어갔고, 오후 1시30분쯤 보건소에서 ‘음성’ 결과가 나왔다는 점을 통보받았다"며 "현재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을 의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