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춘제 연휴 2월 2일로 사흘 연장…개학 무기한 연기

입력 2020.01.27 07:30 | 수정 2020.01.27 08:04

중국 정부가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전염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를 연장하기로 했다. 올해 춘제 연휴는 24일부터 30일까지였으나, 2월 2일까지 사흘 연장됐다.

중국 국무원은 올해 춘제 연휴를 일요일인 2월 2일까지 연장하고 2월 3일부터 정상 출근이 시작된다고 27일 발표했다. 전국 대학과 초·중·고교, 유치원은 개학이 무기한 연기됐다. 현재 학교들은 방학 중으로, 교육부의 별도 통지가 있기 전까지 문을 열 수 없다.

국무원은 "사람 집중을 줄이고 전염병 전파를 차단하고 인민 군중의 생명과 신체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우한대 중난병원 중환자실에서 의료진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중국 신화사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우한대 중난병원 중환자실에서 의료진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중국 신화사
춘제를 맞아 중국인 수억 명이 대이동에 나서면서 중국 전역에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급증했다. 중국 정부가 춘제 연휴를 연장한 것은 대규모 이동을 며칠이나마 늦추려는 조치로 해석된다.

국무원의 발표에 앞서 간쑤성 쑤저우시가 춘제 연휴를 2월 8일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전날 리커창 중국 총리는 전염병 업무 영도소조 회의를 열고 춘제 연휴 기간 효율적인 방역 작업을 위해 춘제 연휴를 연장하고 학교 개학을 늦출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전염병 업무 영도소조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지시로 공산당 최고 지도부인 중앙정치국 아래 만들어진 전염병 대응 전담기구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정부, 이르면 30일 우한에 전세기 띄운다… 中국적 가족은 못 타 유병훈 기자
中, 이제서야 '폐렴 원인' 박쥐 등 야생동물 전면 거래금지 이현승 기자
세번째 확진자, 한강·강남·일산 일대 활보… 74명 접촉 박진우 기자
국내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 발생…세 번째 환자는 강남 활보 전효진 기자
"우한 떠난 500만명 중 한국행은 6430명" 이현승 기자
中 우한폐렴 사망자 하루새 80명으로 늘어… 확진 2744명 베이징=김남희 특파원
전세계 '우한 폐렴' 확진자 2794명, 사망자는 80명…"잠복기도 전염 우려" 전효진 기자
홍콩 정부, 中 후베이성 체류자 입국 거부 조은임 기자
무서운 속도로 번지는 우한폐렴… "中 확진자 1000명 더 생길 듯" 조은임 기자
초비상 中, 춘제 연휴 연장 추진… 베이징은 무기한 방학 조은임 기자
중화권 전역 휩쓰는 우한폐렴… 확진 2000명 돌파·사망 56명 조은임 기자
中 우한 폐렴 국내 4번째 확진… 55세 한국 남성 박진우 기자
'우한 폐렴' 확산에 "중국인 입국 금지" 靑 청원 45만명 넘어 민서연 기자
네번째 확진자도 닷새간 활보… 공항도 의료기관도 못 걸러냈다 전효진 기자
文대통령 "중국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 軍도 동원하라" 유병훈 기자
말레이시아, ‘우한 폐렴’ 中 후베이성에서 오는 중국인 입국 금지 이경민 기자
중국 내 우한 폐렴 확진자 2840명, 사망자 81명… 해외 확진자 41명 이경민 기자
LG전자, 중국 출장 전면 제한… 우한폐렴에 비상 걸린 국내 기업들 이정민 기자
‘4번째 확진자 발생’ 평택시, 어린이집에 임시 휴원령 이경민 기자
교육부 "中 후베이성 다녀온 학생·교직원, 14일간 자가격리... 출석은 인정" 이정민 기자
원주서 우한폐렴 의심환자 발생… 광저우 방문한 15개월 영아 이정민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