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한국, 새해 들어 북한에 66억원 지원”

입력 2020.01.14 08:58

정부가 새해 들어 북한에 약 66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14일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2020년도 대북지원금을 보면 이달 총 775만821달러(약 89억5200만원)가 북한에 전달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나라별로는 한국이 572만 6914달러(약 66억1450만원)로 가장 많았고, 스위스가 135만 2166달러(약 15억6200만원), 독일이 67만 1741달러(약 7억7580만원)였다.

이들 총 지원액의 절반 이상(59%)이 북한 주민들의 건강 사업에 배분됐다. 식수 위생(15.1%)에도 쓰였다.

한국 정부는 세계보건기구(WHO)와 북한적십자사를 거쳤으며 스위스 정부는 외무부 산하 개발협력처(SDC), 독일 정부는 세계기아원조기구 및 국제구호단체인 독일카리타스를 통해 각각 대북지원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