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폐기된 영변 원자로, 최근 활동정황"

조선일보
입력 2020.01.14 03:00

북한의 영변 핵과학연구단지 내 50메가와트(MWe) 원자로 주변에서 최근 몇 년간 특이한 활동 정황이 포착됐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밝혔다.

38노스는 지난 10일 상업용 위성사진을 분석해 "(영변 원자로 주변에서) 2018~2019년 주목할 만한 일부 변화가 있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2018년 2월과 6월 원자로 건물의 옥상에 가로 8m, 세로 6m 크기의 구멍이 생겼고, 12월에는 작은 건물 옆에 저수탱크로 보이는 지름 4.5m 크기의 두 번째 원형 구조물이 세워졌다. 2019년 10월에는 원자로 건물 근처에서 굴착 작업이 이뤄졌고 남동쪽 보안벽 아래에 새로운 참호가 발견됐다. 10월 말~11월 초엔 인접한 행정·지원용 건물이 파괴됐다.영변 50메가와트 원자로는 1990년대 중반 폐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