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설선물, 봉하마을 떡국떡·전주 이강주·양양 한과

입력 2020.01.10 10:58

2017년 추석 선물에 포함되려던 봉하 특산물⋯ 임기 중반 지나 첫 등장
국가유공자·사회배려계층 등 1만4000명에게 보내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설 명절을 맞아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약 1만4000명에게 설 선물을 보낼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10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선물에 동봉한 인사말에서 "우리는 모두 행복할 권리가 있다"며 "평화와 번영을 향해 변함없이 함께 걷겠다"고 했다. "서로를 응원하고 가족을 응원하고 자신을 응원하며 2020년 새로운 100년의 희망이 시작되길 바란다"고 했다.

선물은 전북 전주의 이강주, 강원 양양의 한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의 떡국떡으로 구성됐다. 봉하마을 특산물인 '봉하 오리쌀'은 문 대통령 취임 직후인 2017년 추석 선물로도 검토됐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당시 "다음번 선물로 미루자"고 해 제외됐다고 한다.

설 선물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등 대응 관계자, 독도헬기 순직 소방대원 가족,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 신남방정책 협력자, 노인복지업무 종사자, 보육교사 등과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가족, 의사상자 등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설 명절을 맞아 국가 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각계 1만4000여 명에게 선물을 보내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10일 밝혔다. 선물은 전북 전주의 이강주, 강원 양양의 한과, 경남 김해의 떡국떡 등 지역 특산물 3종으로 구성됐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설 명절을 맞아 국가 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각계 1만4000여 명에게 선물을 보내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10일 밝혔다. 선물은 전북 전주의 이강주, 강원 양양의 한과, 경남 김해의 떡국떡 등 지역 특산물 3종으로 구성됐다. /청와대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